2009 S/S Paris

Designer
close
비비안 웨스트우드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S/S Paris 레디 투 웨어 Vivienne Westwood
    100

    2009 S/S Paris비비안 웨스트우드 (Vivienne Westwood)

    버슬, 노출된 거들, 겹겹이 쌓인 패브릭…. 비비안 웨스트우드의 터치스톤이라 불릴 만한 특징들은 오늘날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캘빈 클라인부터 돌체 앤 가바나에 이르기까지. 이쯤 되면 마침내 그녀도 상업적인 면모를 과시하기 시작했다고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천만에! 그녀는 소비자 지상주의를 반대하는 ‘브랜디드(Branded)’란 메시지가 새겨진 머리띠를 두르고, 매 시즌 폭로성 슬로건이 담긴 티셔츠를 내놓는 디자이너다. 올해는 “열대우림을 지키기 위해 한 해 평균 3백억 달러가 필요하다”란 메시지를 담아 컬렉션의 슬로건 ‘Do it Yourself’를 더욱 강조했다. 쇼는 익숙한 랩 앤 버슬 드레스부터 시작해 테이블보와 샤워 커튼으로 쓰였을 것 같은 락은 패브릭의 한쪽 어깨 케이프로 이어졌고, 게토 스타일의 도티 팬츠와 복서 쇼츠, 스카프를 활용한 니커즈로 이어졌다. 게다가 플라스틱 재킷과 볼스커트라니! 하지만 이것이야말로 가장 비비안다운 모습이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