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S/S Millan

Designer
close
마르니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S/S Millan 레디 투 웨어 Marni
    100

    2009 S/S Millan마르니 (Marni)

    매번 비슷비슷한 옷을 만들어 일관된 이미지를 어휘반복처럼 이어가는 것 같은데도 누구 하나 크게 야단치거나 혹평을 늘어놓지 않은 디자이너라면 자신의 처지를 꽤 행운으로 여길 만하지 않을까. 콘수엘로 카스틸리오니가 선보이는 마르니 패션쇼가 끝나고 나면 누구라도 잘잘못을 따지며 손가락질 하는 대신 적당히 찬양 일색으로 일관한다. 디자인 전개 방식이든 관객들의 반응이든 간에 모든 상황은 이번에도 비슷하게 돌아갔다(큰이변이 없는 한 앞으로도 그렇게 유지될 듯!). 카스틸리오니는 동그라미와 마름모꼴과 줄무늬에 원색은 물론 낡은 느낌의 색깔까지 집어 넣었고, 이런 소재들을 겹치거나 이어 붙인 다음, 바느질과 입체 재단을 통해 형태를 잡았다. 그런 뒤 벨트를 이용해 모델의 몸 위에서 다시 형태를 부풀리거나 찌그러뜨렸다. 그리고 스포티한 요소라든가 아트적 요소들을 적재적소에 가미하는데 그치지 않고, 우스꽝스러운 선글라스를 비소해 장난감 같은 목걸이나 팔찌나 귀고리, 그리고 인형 신발 같은 구두로 눈요깃거리를 제공했다. 그리하여 이런 방식으로 조립된 옷들은 몬드리안의 애틱 그래픽 벽지의 패션 버전을 감상하는 기분이 들 정도였다. 늘 그렇듯 마르니의 기본적인 스타일 골격은 달라지지 않았다. 그래도 색다른 점을 굳이 캐내라면, 카디건을 입지 말고 어깨에 슬쩍 걸치거나 목에서 한 번 잠근 다음 미니 망토 효과를 내라는 실용적인 스타일링 힌트를 건진 것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