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F/W NewYork

Designer
close
도나 카란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Donna Karan
    100

    2009 F/W NewYork도나 카란 (Donna Karan)

    도나 카란이 80년대 유니폼 드레스를 발명하지 않았다면, 오늘날 이토록 섹시한 파워 룩을 선보이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을 것이다. 경제가 하강선을 타고 있는 요즘, 그녀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영리한 컨셉트를 가을 컬렉션에 선보였는데 , 그녀의 최근 컬렉션 중 가장 뛰어난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초반에는 재킷 또는 주름 잡힌 저지 상의가 무대에 올려졌는데, 모두 숄더가 과장되어 있었고 허리에는 벨트가 장식되어 있었다. 하의는 날씬한 롱 스커트 또는 가는 바지가 주를 이뤘는데, 이렇게 파워풀한 삼각형 실루엣은 다양한 배치로 런웨이에 등장했다. 의상 모두 각각 단품 코디네이션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져 있었다. 카라멜 톤의 송아지 가죽 트렌치 재킷, 화이트 포플린 셔츠, 또는 블랙 실크 파카는 무릎 아래를 감싸는 스트레치 저지 스커트와 매치되었다. 알파카 재킷 또는 터틀넥 바디 수트는 크롭 팬츠와 잘 어울려 보였다. 쇼 후반에 올려진 드레스도 인상적이었는데, 롱 슬리브 또는 여신 타입의 주름이 잡힌 드레스는 특히 위엄 있는 자태를 풍겼다. 특히, 도나 카란이 말하는 ‘콜드 숄더 드레스’는 압권이었는데, 가죽이 감싸진 목걸이 링에 드레스의 어깨 부분이 연결되어 있어 ‘링’이 과연 목걸이인지 옷의 일부인지 분간할 수가 없었다. 이것은 섹스 어필할 뿐만 아니라 편해 보이기까지 했는데 이런 도나 카란식 유니폼을 과연 누가 마다할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