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F/W NewYork

Designer
close
프로엔자 스쿨러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F/W NewYork 레디 투 웨어 Proenza Schouler
    100

    2009 F/W NewYork프로엔자 스쿨러 (Proenza Schouler)

    모던, 섹시 그리고 완전히 쿨함. 잭 맥콜루와 라자로 에르난데즈는 ‘불경기’에 대한 피로함으로부터 패션을 되살리며, 입고 싶으며 동시에 럭셔리한 의상으로 컬렉션을 가득 채웠다. 쇼는 아우터 웨어로 시작되었다. 카멜 울 트윌 코트와 블랙이 삽입된 재킷으로 시작된 쇼는 퍼로 이어졌는데, 퍼 컬러들은 개념적이고 분해되었던 지난 컬렉션보다 훨씬 친근한 버전으로 다가왔다. 그 뒤를 이어 아늑하고 시크한 트위드가 선보였다. 트위드는 보머 재킷이 되기도 했다가, 꽈배기 타이츠와 매치된 쇼츠가 되기도 했다 (이 룩은 이번 주 많은 에디터들의 지지를 얻어냈다). 드레스 또한 큰 역할을 했다. 블랙, 그린, 누드 실크가 트리오로 믹스된 의상들은 하이 네크라인, 롱 슬리브와 등뒤 지퍼 디테일 때문에 경주용 차 유니폼을 연상케 했다. 그 밖에 무겁게 짜인 브이자형 울 새틴은 옛날의 갑옷을 떠올렸다. 근사한 실크 벨벳 드보레와 비대칭 코르셋도 등장했는데, 그 중 바이올렛의 자수가 장식된 실크 드레스는 비치는 메시 소재와 믹스되어 단연 최고의 룩으로 꼽혔다. 80년대 요소를 축척하여 선보인 지난 시즌 쇼와는 달리 이번 쇼는 맥콜루와 에르난데즈가 한층 성장한 컬렉션이었다. 이번 쇼로 그들의 강한 비전이 부족함 없음을 증명했다. 그들의 비전에 대해 엑기스만 말하자면? 그들은 힙 다운타운 걸들이 입고 싶은 의상이 무엇인지 정확히 이해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