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F/W Millan

Designer
close
펜디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F/W Millan 레디 투 웨어 Fendi
    100

    2009 F/W Millan펜디 (Fendi)

    정확히 수직으로 딱 떨어지는 어깨로 장식된 의상을 입은 펜디의 모델들은 마치 요한 계시록을 뚫고 걸어 나온 우아한 군대처럼 보였다. 그들의 의상들은 대부분 어둡고 패브릭이 낮게 휘날리도록 재단 되어 있었다. 전체적인 실루엣이 이처럼 딱딱한 반면, 텍스처만은 먼지가 튀고 구석 구석이 해져 낡은 느낌이었다. 이것뿐 만이 아니었다. 가까이서 보면 모헤어 또는 모피를 지금 막 털어낸 것처럼 보였다. 반쯤 헤진 옷감은 캐시미어, 시폰 그리고 플란넬로 낡은 듯 보이지만 가공 처리가 되어 있었다. 이번 컬렉션을 디자인하는 과정에서, 칼 라거펠트와 실비아 벤츄리니 펜디는 현재 직면한 상황에서 문제적인 단어 ‘럭셔리’를 모던 프로포션으로 바꿔놓고, 다이나믹한 밸런스를 만들어 냈다. 그러기 위해서는 경험과 테크닉적인 전문성이 필요하다. 라거펠트는 ‘과다한 럭셔리’가 반감을 일으킬 질풍노도 시기 속에서, 고객에 반응에 따라 그 행보를 수정하는 방법을 잘 알고 있다. 예를 들어 모피를 이제 막 깎은 양털처럼 보이게 한 재킷은 ‘럭셔리’를 향한 라거펠트식 위장술이었다. 동시에 그는 지금이 ‘그런지 스타일’로 가는 시기가 아님을 짐작하고 있었다. 대신 그는 ‘강한 실루엣’과 ‘절제된 글래머’ 사이를 오가며 고객들을 설득하고 있었다. 모피 역시 그 어느 때 보다 놀라웠다. 담비와 여우털의 혼합, 백금을 밍크와 함께 접목시키는 기술이 그것. 이번 컬렉션은 펜디의 모피 가공 기술을 보여주는 단편이었고, 이는 펜디가 럭셔리 상품을 뛰어 넘어 ‘모피 가공’에도 최고의 기술이 있음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