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F/W Millan

Designer
close
구찌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F/W Millan 레디 투 웨어 Gucci
    100

    2009 F/W Millan구찌 (Gucci)

    프리다 지아니니의 구찌에 대한 접근은 상반된 평가를 가져온다. 여자들이 트렌드를 쉽게 접근하게 하고 구매하는 반면, 평론가들은 ‘럭셔리 브랜드’가 지향해야 할 방향성에 아쉬움을 토로할 것이다. 이런 불경기에, 사소한 일을 따지는 것일 수도 있겠다. 이럴 일 수록 디자이너는 ‘시장성’을 보고 그것을 따라야 할 테니까. 지아니니의 경우, 나이트 클럽 걸들이 열광할만한 매끄러운 가죽 부츠, 도시 틴에이저들이 소화해 내고 있는 빅 톱으로 구찌의 새로운 룩을 업그레이드를 시켰다. 레그웨어로는 무릎 위까지 올라오는 타이트한 하이 부츠가 옷단과 튜닉 톱과 매치되거나, 스웨이드, 가죽 그리고 에나멜로 패치워크 된 레깅스로 다리를 감싸는 것이다(대부분 이 둘을 감별하기가 힘들었다). 주로 기모노 소매의 튜닉, 또는 이브닝 웨어로 작고, 주름진 무지개빛 크리스털 매쉬 드레스가 등장했다(프로그램 노트에 의하면 티나 차우로부터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깔끔히 빚어 넘긴 블랙 헤어, 붉은 입술, 그리고 거울 빛이 나는 선글라스로 어려운 시기의 글래머를 보여주는 듯 했다. 때때로 톰 포드의 전성기를 연상시키는 블루 여우털 코트 또는 에나멜 가죽이 네크라인을 장식한 원 숄더 블랙 저지 드레스가 등장했다. 지아니니 개인적인 성향은 팬츠 수트에서 반복되어 나타났는데, 이는 그녀가 구찌 첫 번째 컬렉션 때 보여준 ‘보이시한 균형’이 묻어나는 아이템이었다. 큰 어깨선, 넉넉한 힙, 스키니 바지가 대표적인 패브릭인 실크, 자카드 그리고 실퍼 시퀴즈에 메탈 표범 무늬로 바리에이션 되면서, 여전히 지아니니는 베스트셀러 디자이너임을 보여줬다. 지아니니가 몇 시즌째 집요하게 보여주고 있는 이 스타일들은 결국 평론가들이나 소비자들로 하여금 안달나도록 만들 테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