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F/W Millan

Designer
close
마르니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F/W Millan 레디 투 웨어 Marni
    100

    2009 F/W Millan마르니 (Marni)

    가을의 마르니 쇼를 요약하자면, 풍부하고 어두운 레이어링의 질감과 현실적인 우아함을 갖춘 무지개 빛 컬렉션이었다. 콘수엘로 카스틸리오니가 표현하는 것이 자칫 어렵다고 느꼈다면, 스타일링 리스트들에 별난 레시피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었다. 초반에는 밍크 귀마개와 사냥꾼 모자, 모피 장갑과 스카이 글러브, 고글 선글라스, 앤틱 금 꽃의 화환, 울 체크 타이즈, 그리고 팔찌가 등장했다. 패브릭 또한 독특하게 조합되었는데 모피와 니트, 격자 패턴의 메탈 브로케이드, 패치워크 자카드, 에버그린 폭스 퍼와 값싼 장미가 뒤섞여 있었다. 이 모든 것은 카스틸리오니의 솜씨 좋은 배합으로 완벽하게 컨트롤 되어 있었다. 특히, 색상과 비율은 흠잡을 데 없었던 동시에 그녀가 주로 선보였던 헐렁한 라인의 실루엣에서 방향을 선회한 듯했다. 단 심플한 형태와 스포티한 요소들이 믹스는 계속 되었는데, 네모 모양의 박시한 코트와 튜닉 드레스는 절제된 조깅 팬츠와 파카를 이용해 전체 룩에 변화를 주기도 했다. 트위드 코트와 허리의 모피 패널은 힙 주위에 묶을 수 있는 파카 형태로 연출되었다. 이것은 밀란 컬렉션 중 가장 돋보이는 아이템으로 꼽히며, 창조성과 현실성을 동시에 전달했다. 게다가 이번 마르니 의상들은 상상력이 많지 않아도 어디서 어떻게 입혀져야 하는지 정확히 드러내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