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F/W Millan

Designer
close
보테가 베네타
전체 컬렉션 보기
    2009 F/W Millan 레디 투 웨어 Bottega Veneta
    100

    2009 F/W Millan보테가 베네타 (Bottega Veneta)

    토마스 메이어의 불경기를 위한 치료법은 남다르다. “요즘 태세를 볼 때, TV는 꺼버리고 여성들이 아름답고 매력적으로 느낄 수 있는, 구미가 당기는 옷을 디자인하면 어떨까 구상해 보았습니다.” 쇼가 시작되기 전 그가 말했다. 이른 바, 참을 수 없는 글래머. “이런 분위기에서 벗어 나자구요!” 이 구절은 그의 컬렉션이 상냥하고 완성도 있지만, 밑에는 새롭게 에로티시즘이 뾰족하게 서있다는 걸 단적으로 시사한다. 직사각형에 가까운 아이보리 봉투처럼 접힌 코트에 흐르는 샤르무즈로 짜인 드레스로 쇼가 시작되었는데, 점차 완벽히 재단된 시스 드레스로 발전했다. 정사각형 블랙 울 소재로, 어깨에 러플 장식이 달려 비대칭 하게 떨어지는 의상을 입은 모델 사샤 피보바로바는 마치 옷으로 상처를 싸맨듯했다. 물론 이것은 넉넉한 재단 그 이상을 보여주고 있다. 메이어의 패브릭에 대한 취향은 매우 세련되어 어쩔 때는 카메라 조차 그 뉘앙스를 잡아내지 못한다. 튜브 드레스와 크림 코트를 매치한 모델이 관객 사이를 해치며 지나갔지만, 그 누구도 코트가 오간자 레이어일 줄은 상상도 못했다. 또 드레스가 면이 아닌 가죽이라는 것도 몰랐을 것이다. 단지 의상을 입고 있는 여성 또는 매우 가까이 있는 사람들만이 눈치챘을 정도다. 그것은 보테가 베네타가 대중 소비 코드에는 맞지 않다는 것을 간결히 보여준다. 하지만 요즘은 굉장히 부유한 그들도 악어 가죽 지갑을 열기엔 부담스러운 시기이다. 그렇기에 섹시함과 글래머가 등장하는 것이다. 란제리 코르셋은 저지 드레스와 함께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가슴의 윤곽을 드러내며, 고전적으로 등장했다. 그리고 드레이프 된 여신 드레스가 차례로 등장했을 때, 관객들은 화려했던 날들로 돌아간 듯 느꼈고 그런 무드만으로도 쇼는 ‘최고’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