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F/W Paris

Designer
close
생 로랑
전체 컬렉션 보기
    2004 F/W Paris 맨즈 컬렉션 Saint Laurent
    100

    2004 F/W Paris생 로랑 (Saint Laurent)

    YSL을 위한 Tom Ford의 마지막 컬렉션을 보기 위해 몰려든 전 세계의 수많은 패션피플들은 지난 시즌과 비슷하지만 컬렉션 무대의 양쪽을 화려하게 장식한 플라워 넝쿨과 와인 컬러 카펫의 캣워크를 보고 럭셔리한 컬렉션이 될 것이라고 미리 예상을 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들도 컬렉션의 오프닝을 장식한 깜짝 게스트를 보고 탄성을 지르지 않을 수 없었는데, 그 게스트는 바로 한 눈에 봐도 최고의 혈통을 뽐내는 거대한 몸집의 복슬 복슬한 푸들! 이 푸들과 함께 보란 듯이 하이 클래스만의 기품을 뽐내며 등장한 모델들은 컬렉션을 매혹적인 열기로 가득 채웠다. 클래식한 쓰리 피스 수트가 컬렉션을 장악하며 YSL의 지적인 아름다움을 다시 상기시킨 이번 시즌, 왼쪽 라펠에 살포시 놓여진 다크 퍼플 코사지는 강렬한 향기로 의상에 풍요로운 기운을 불어 넣어 주었다. 여기에 다양한 컬러의 글러브와 선글래스가 팀을 이루었고 스타일링을 마무리하는 팁으로 실크 스카프가 활용되었다. 럭셔리한 분위기를 살릴 때 퍼 소재를 빼놓을 수는 없는 법! 레더로 디테일을 더한 소프트한 터치의 퍼 재킷과 코트는 트렌디하지만 질리지 않는 디자인으로 이번 시즌 뿐만 아니라 매번 겨울 사랑받는 아이템이 될 듯 하다. 또한 비비드한 컬러의 터트넥 풀오버가 포멀한 수트와 캐주얼한 쇼트 재킷 등에 두루 연출되어 가벼운 데이 웨어룩을 선호하는 패션피플들에게 좋은 선물이 되어 주었다. Gucci와 함께 YSL의 수석 디자이너로서 매 시즌 찬사를 받아온 Tom Ford는 마지막 컬렉션에서도 드라마틱한 연출력을 발휘하여 모든 이들의 마음에 눈부신 추억 하나를 선사했다. 비록 대다수의 사람들이 벌써부터 Tom을 그리워하고 있지만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