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F/W Millan

Designer
close
프링글 오브 스코틀랜드
전체 컬렉션 보기
    2004 F/W Millan 맨즈 컬렉션 Pringle of Scotland
    100

    2004 F/W Millan프링글 오브 스코틀랜드 (Pringle of Scotland)

    누가 추운 겨울에는 어두운 컬러의 의상을 입어야 한다고 말했는가! 만약 아직까지 이런 발언에 의문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Pringle의 2004 F/W 컬렉션을 보면 그 의문이 말끔히 사라질 듯 하다. Pringle의 부드러운 파우더 블루 수트와 코트는 겨울에 블루 컬러 의상을 입기 꺼려했던 많은 패션피플들에게 블루도 따뜻할 수 있다고 손짓하고 있다. 이 파우더 블루 컬러를 선두로 네이비, 비비드 블루, 터키 컬러의 블루가 컬렉션 전체에 생기를 불어 넣어 주었고, 간간히 나온 오렌지 레드는 블루와는 또 다른 느낌으로 열정과 따스함을 선사했다. 또한 이번 컬렉션에도 잔잔한 체크 패턴에서부터 Pringle이 사랑하는 아가일 패턴까지 다양한 모습의 패턴이 의상과 아이템 곳곳에 활용되어 Pringle만의 클랙식함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Pringle하면 역시 스코틀랜드의 킬트가 떠오르기 마련. 이번 시즌엔 킬트와 함께 톤 다운된 컬러의 니삭스가 매치되어 한층 세련된 멋을 느끼게 해주었다. 여기서 주의 깊게 봐야 될 사실 하나, 예전엔 킬트에만 매치되었던 니삭스가 심지어 크롭 팬츠에까지 매치되었다는 점. 크롭 팬츠와 니삭스, 이 둘의 궁합은 스포티한 역동성과 1900년대 초반의 낭만을 느끼게 해주었지만 실제 생활에서는 다소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일단 크롭 팬츠를 입으려면 키가 웬만큼 커야 되는데, 여기에 니삭스까지 신어야 된다면 적어도 모델 정도의 키가 되어야 할테니깐. 그렇다고 Pringle 컬렉션이 실생활과 동떨어진 디자인의 아이템만 있는 것은 아니다. 여자가 봐도 탐이 날만한, 하트로 아가일 패턴을 만든 스웨터는 너무 여성스럽지도 않으면서 남자도 때로는 사랑스러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에 충분하니깐. 실제로 2003 F/W Pringle 컬렉션에서도 이 스웨터가 선보여졌었는데, 많은 사람들의 예상을 깨고 좋은 반응을 얻었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