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S/S Paris

Designer
close
디올 옴므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S/S Paris 맨즈 컬렉션 Dior Homme
    100

    2005 S/S Paris디올 옴므 (Dior Homme)

    대부분의 사람들이 탄탄한 근육질의 바디를 갖고 있는 남성들에게 열광하는 이 시대에 오로지 디올만이 이러한 현실에 도전장을 내놓으며 몇 시즌째 웬만한 남성들 조차 꿈꾸지 못할 가녀린 라인의 실루엣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시즌도 역시 중성적인 느낌을 지닌 가냘픈 바디의 모델들을 통해 한치의 여유조차 보이지 않는 스키니한 팬츠와 슬림한 재킷을 캣워크 위에 풀어 놓았는데, 이는 빈티지 느낌이 강한 하드코어 그런지 룩과 매치되어 가녀림 속에 가려진 카리스마를 엿보게 해주었다. 무표정한 얼굴 위로 자연스럽게 흘러 내리는 정리되지 않은 모델들의 롱 헤어 스타일, 빈티지 터치가 가미된 티셔츠, 밀리터리 디테일이 돋보이는 카키 컬러 재킷, 내추럴하게 드레이퍼리된 롱 머플러. 이 모든 것을 묘하게 어우러지게 하여 완벽한 댄디 룩을 완성한 디올 옴므의 수석 디자이너 헤이디 슬리먼의 의상들은 커트 코베인의 자취를 느끼게 해주었고, 소프트한 터치의 디스트로이드 재킷과 로우 웨이스트 힙 슬렁 진, 팬츠에 아무렇게나 집어 넣은 듯한 체크 패턴 셔츠는 러프한 매력을 표현하기에 적절했다. 이와 함께 쉬크한 핑크 레더 재킷, 페일 아쿠아 컬러의 이브닝 턱시도 재킷, 샤이닝한 골드 메탈릭 재킷 등의 드레시한 분위기를 나타내는 매혹적인 아이템도 선보여져 패션 피플의 눈과 마음을 고정시켰다. 이렇게 스타일리시하고 트렌디하며 웨어러블하기 까지한 디올 옴므의 의상들이 곁에 있는데 어찌 보고만 있을 수 있으랴. 하지만 그 보다 먼저 당신이 겪어야 할 고통이 있으니. 퉁퉁한 몸매의 그대여, 살을 뺄지어다! 살을 빼기가 힘들다고? 그렇다면, 디올 옴므의 의상을 입고 싶다,는 어떻게 보면 소박할 수 있는 소망 하나만으로 1년에 42kg을 감량한 칼 라거펠트의 책을 곁에 두고 읽고 또 읽어라. 그리하면 당신에게도 이 황홀한 세계에 동참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것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