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S/S Millan

Designer
close
돌체 앤 가바나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S/S Millan 맨즈 컬렉션 Dolce & Gabbana
    100

    2005 S/S Millan돌체 앤 가바나 (Dolce & Gabbana)

    이번 시즌 Dolce & Gabbana 컬렉션을 한 마디로 정의한다면, 관능이란 표현이 가장 적당하지 않을까. 물론 매 시즌 섹슈얼러티의 진수를 보여주는 그들이지만, 허리까지 풀어 헤친 셔츠를 입고 (심지어는 티셔츠까지도 가슴이 다 보이도록 풀고선!) 남성적인 매력을 남김없이 보여준 이번 시즌은 어느 때보다 매혹적인 컬렉션이 되었으므로. 슬림한 다크 수트로 패션피플의 눈길을 사로 잡는데 성공한 돌체 앤 가바나의 런웨이에는 곧이어 버튼을 하나도 잠그지 않은 너무나도 섹시한 스타일링의 셔츠와 쉬어 소재의 티셔츠로 컬렉션 장을 찾은 여성들의 마음을 송두리째 앗아간 것은 안 봐도 뻔한 일. 하지만 컬렉션 전체가 이런 숨막히는 열기로 가득했던 것만은 아니다. 섹시함이 흘러 넘치는 상의 아래는 거 칠은 느낌의 디스트로이드 진이 매치되어 쉬크한 매력을 느끼게 해주었고, 지퍼 디테일의 재킷과 스터드 디테일의 다양한 액세서리 들은 강인한 인상을 표현해주기에 충분했다. 여기에 여름 해변의 시원함을 느끼게 해준 하와이안 프린트의 자수 팬츠와 화려한 정글의 생명력을 나타낸 자수 티셔츠, 그리고 백과 슈즈에 응용된 지브라 패턴은 유니크한 아이템을 좋아하는 패션 피플들에게 제격이었다. 관능적인 손길로 2005년 봄, 여름 당신을 매혹시킬 돌체 앤 가바나 컬렉션. 남성 모델들의 숨막히는 섹슈얼러티에도 별 반응을 보이지 않았던 사람들이여, 나오미 캠벨을 선두로 한 비키니 차림(피날레때 보여준 섹시한 이브닝 드레스도 물론!)의 핫걸들을 본다면 당신도 이번 돌체 앤 가바나 컬렉션에 흠뻑 빠지지 않을 수는 없을 것이다. 만약, 이 여신들에게도 동공이 확대되지 않았다면, 마지막 비장의 카드! 이 패션 듀오가 그토록 이나 좋아하는 호랑이(물론 아기지만)가 캣워크에 등장했으니, 이만하면 당신을 유혹하기에 충분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