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S/S Paris

Designer
close
존 갈리아노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S/S Paris 맨즈 컬렉션 John Galliano
    100

    2005 S/S Paris존 갈리아노 (John Galliano)

    존 갈리아노의 세계로 들어가면 다양한 종류의 사람을 만날 수 있다! 매 시즌 다양한 문화와 스타일의 사람들에게서 영향을 받은 후 자신만의 넘치는 상상력과 개성으로 캣 워크를 풍성하게 연출하는 존 갈리아노지만, 이번 시즌엔 헤아릴 수 없는 독특한 매력을 지닌 사람들이 대거 등장해 패션 피플들의 입을 딱 벌어지게 만들었다. 캣 워크 무대를 유심히 보았다면 이미 눈치챘겠지만, 이번 시즌 존 갈리아노 컬렉션에서 가장 많이 눈에 띈 사람이 바로 해적들이었다. 이들은 하나같이 `캐러비안의 해적`에서 열연한 조니 뎁을 떠올리게 했고 레이스로 두건을 하고 화려한 액세서리로 온몸을 치장한 이 해적들은 프린지 디테일의 폭이 넓은 실크 스카프를 허리에 감은 유니크한 스타일로 다소 부담스럽긴 했지만, 그것 또한 하나의 컨셉으로 완벽한 분위기를 선보여주었다. 그 다음으로 등장한 카우보이들은 이전 시즌에도 활용된 뉴스 프린트를 변화시킨 다크 카키컬러 아이템을 활용했으며 카우보이 햇과 부츠로 스타일링을 마무리하였다. 건강하고 세련된 이미지의 복서들의 차례가 지나간 후 화려한 프린트과 주술적인 의미의 독특한 액세서리를 한 아프라카 추장들의 무리가 등장하였는데, 이들은 갈리아노의 트레이드 마크인 가슴까지 내려오는 뼈다귀 모양의 체인 네클리스를 하여 보다 스타일리시하게 보였다. 이들 뒤로는 중절모를 쓰고 우산을 든 파격적인 모습의 신사들이 출연하였고, 그 다음에는 투우사가 그 다음에는 아메리칸 원주민들이 등장하는 식으로 혼란스럽지만 굉장히 패셔너블한 연출로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