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S/S Paris

Designer
close
루이 비통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S/S Paris 맨즈 컬렉션 Louis Vuitton
    100

    2005 S/S Paris루이 비통 (Louis Vuitton)

    V의 시대가 도래했다! 뜬금없이 무슨 말이냐고 반문하는 사람들을 위해 루이 비통의 마크 제이콥스는 2005년 봄, 여름 컬렉션에서 그 대답을 친절하게 보여주고 있다. 가슴까지 깊게 파인 V네트 스웨터나 V네크 칼라 셔츠, 루즈한 핏의 V네크 카디건과 심플한 V네크 재킷까지 온통 V로 뒤덮인 올 시즌 루이 비통 컬렉션은 캣워크 배경에 비통의 V를 뜻하는 선명한 시그니처와 오버 랩되어 더욱 뚜렷한 극적 효과를 표현해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V네크 아이템이 돋보일 수 있었던 이유는 경쾌한 컬러 배합의 V를 강조한 스트라이프 트리밍과 이번 시즌 루이 비통 컬렉션의 에센셜 액세서리인 프린지 디테일의 스카프와 매치되었기 때문! 모노그램 프린트의 다크 컬러 스카프는 스웨터나 재킷 안으로 길게 늘어 뜨린 스타일링으로 연출되어 비통 특유의 럭셔리한 분위기를 물씬 풍겨 주었고, 캐주얼한 프레피 룩을 보다 클래식하고 스마트하게 변모시켰다. 70년대 런던의 고급스러운 브릿 스타일에서 영향을 받은 이번 시즌 루이 비통은 차분한 느낌의 크림, 화이트, 브라운 컬러의 캐시미어 스웨터와 팬츠 그리고 심플한 실루엣의 스트라이프 수트로 웨어러블한 프레피 룩을 전개하였고, 부드러운 광택이 흐르는 드레시한 실크 셔츠와 태슬 웨이스트 벨트 디테일을 더한 벨벳 스모킹 재킷으로 하이 클래시만의 품격을 느끼게 해주었다. 또한 루이 비통에서 빠져서는 안 될 아이템인 백은 몇 시즌 동안 계속된 크로커다일 열풍으로 이번 시즌에도 역시 다양한 사이즈의 크로커다일 백이 선보여졌다. 브랜드 네임 하나만으로도 전 세계 패션 피플들의 한결같은 사랑을 받고 있는 루이 비통! 하지만 이런 루이 비통을 향한 광적인 사랑은 마크 제이콥스의 끊임없는 아이디어와 열정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 사랑스러운 테디 베어를 안고 있는 모델의 제스처로 인해 한층 돋보일 수 있었던 시크한 다크 카키 컬러의 파자마 위에 매치 시킨 소프트한 베이지 더블 브레스트 코트만 보아도 그 사실을 쉽게 납득할 수 있을 테니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