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S/S Millan

Designer
close
베르사체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S/S Millan 맨즈 컬렉션 Versace
    100

    2005 S/S Millan베르사체 (Versace)

    극도로 화려하고 눈부신 쇼로 언제나 우리의 눈을 들뜨게 했던 베르사체 런웨이가 2005년에도 어김없이 이어졌다. 자극적이면서도 매력적인 오프닝 무대를 시작으로 현란한 네온 컬러 캣 워크 위를 걷는 모델들이 나타나자 패션, 컬러, 이미지를 사랑하는 베르사체의 매력이 컬렉션 분위기를 한층 뜨겁게 달구어주었다. 늘 그래왔듯이 화려하고 캐주얼한 베르수스 컬렉션 뒤를 이어 진행된 베르사체 컬렉션은 좀더 차분해진 컬러 매치와 심플한 실루엣의 수트로 관객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글로시한 광택이 돋보이는 페일 골드 컬러의 수트는 완벽한 테일러링으로 우아한 플레이 보이의 면모를 느끼게 해주었고, 와일드한 레더 재킷이나 경쾌한 스트라이프 티셔츠에도 훌륭하게 매치되었다. 이번 시즌에도 다양한 컬러의 향연으로 캣 워크를 눈부시게 수놓았던 베르사체지만, 그 중 비비드한 오렌지가 유독 액세서리나 슈즈, 팬츠 등에 많이 활용되어 불타오르는 여름 태양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또한 이번 시즌 주목해야 할 스타일링으로 폴로 셔츠가 제시되었는데, 선명하고 밝은 다채로운 컬러의 폴로 셔츠가 수트에 매치되어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었다. 혹시 이 정도로 베르사체의 화려함이 끝났다고 생각한다면, 뒤이어 소개된 아찔할 정도로 자극적인 형광 컬러의 소용돌이 패턴의 의상은 당신을 놀래 키기에 별 무리가 없을 듯싶다. 특히 레오파드 프린트에 새겨진 형광 핑크 `$` 글자는 유머러스한 매력을 더해주었으며, 컬렉션 엔딩을 장식한 간결한 블랙 이브닝 수트는 차분한 룩을 좋아하는 패션 피플에게 적합한 스타일이었다. 이번 시즌도 순조롭게 컬렉션을 마무리한 도나텔라 베르사체는 ˝chaos couture˝라는 글귀가 패치워크된 진을 입고 등장! 혼돈스럽지만 너무나도 매혹적인 자신만의 패션세계를 당당하게 세상에 밝히는 도나텔라의 모습은 그렇기에 아름다울 수 있는 것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