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S/S Millan

Designer
close
에트로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S/S Millan 맨즈 컬렉션 Etro
    100

    2005 S/S Millan에트로 (Etro)

    언제나 활기 넘치는 괴상하고 유머러스한 컬렉션으로 컬렉션에 모인 패션 피플들의 입가에 미소를 번지게 하는 에트로지만, 이번 2005 S/S 컬렉션은 마치 한 편의 페스티벌을 보는 것 같은 착각까지 불러 일으켜 기존보다 화려함으로 업그레이드된 컬렉션을 전개하였다. 은하수와 DNA를 상징하는 심볼들로 가득한 타원형의 속도감 있는 캣워크 위를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컬러와 패턴, 디테일로 가득한 정신 없는 아이템을 걸친 자아도취 된 듯한 제스쳐의 모델들이 스피디하게 걸어 나갔다. 도트와 플로럴, 체크 등의 복잡한 프린트의 패턴이 패치워크된 재킷과 팬츠, 컬러풀한 스트라이프 셔츠와 큼지막한 도트 프린트의 니트, 기하학적인 문양이 수놓아진 셔츠와 타이, 비비드한 컬러의 털실을 주렁주렁 매달아 놓은 화이트 셔츠, 지그재그 패턴과 도트 프린트의 바디 페인팅. 정말 하나하나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방대한 퍼포먼스를 보여준 이번 시즌 에트로 컬렉션 중 가장 눈길을 끈 패턴을 뽑으라면, 파리의 눈을 연상케 했던 네온 컬러 도트 프린트의 수트. 라이트 그린과 핑크가 번갈아 가며 스트라이프로 도트 프린팅 되어 있는 이 수트는 소름이 끼칠 정도의 징그러움으로 보는 이들로 하여금 오싹한 기운을 느끼게 해주었으니깐. 또한 올 시즌 에트로 컬렉션에서는 거대한 크기의 헤드드레스를 많이 볼 수 있었는데, 인디언과 멕시칸에서 영향을 받은 이 무시무시한 머리쓰개는 깃털, 꽃, 나뭇잎, 돌멩이, 뼈 등으로 장식되어 2005 봄, 여름 에트로의 화려한 페스티벌 열기를 느끼게 해주었다. 물론 리얼리티에서 활용하기에는 부담스러운 아이템이 많은 것도 사실이지만, 보기만 해도 웃음이 나올 수 있다는 것에 의의를 두는 것도 봄, 여름을 즐기는 하나의 방법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