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S/S Millan

Designer
close
디스퀘어드 2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S/S Millan 맨즈 컬렉션 Dsquared²
    100

    2005 S/S Millan디스퀘어드 2 (Dsquared²)

    2005년 현재, 플레이 근성이 강한 패션 피플이라면 Dsquared 컬렉션을 놓쳐서는 안될 듯 하다. 패셔니스타들의 마음 깊숙한 곳에 내재되어있는 욕망을 기가 막히게 캐치해낸다는 평을 얻고 있는 캐나다 출신의 딘&댄 쌍둥이 듀오가 당신이 원하는 바로 그 분위기인 젊음의 뜨거움을 컬렉션 내내 솟구치게 만들었으니깐. 패션쇼라기 보다 남성들의 끈적끈적한 베첼러 파티를 연상시키는 자유롭고 쿨한 연출이 돋보인 이번 시즌 Dsquared 컬렉션에는 리얼리티에서 100% 입을 수 있는 웨어러블한 아이템들로 패션 피플들의 구매욕구에 불을 질렀다. 힙에 간신히 걸칠 정도로 웨이스트 라인이 낮은 슬렁 진, 비비드한 컬러의 티셔츠에 매치된 심플한 화이트 재킷, 소프트한 터치를 더해 빈티지 느낌을 살린 쉬크한 브라운 레더 재킷 등 베이직 하면서도 트렌디한 요소를 갖춘 Dsquared만의 매력은 쉽게 거부할 수 없어 보였다. 또한 티셔츠, 재킷, 스웨터, 팬츠 등 쓸 수 있는 모든 곳에는 웃음을 짓게 만들 비주얼적인 문구가 있었고 힙 포켓을 장식한 프린지 디테일이나 프론트 지퍼를 강조한 팬츠, 몇 시즌째 계속되고 있는 빈티지 처리한 트러커 햇, 깃털 장식의 네클리스 등은 유니크한 매력을 엿보게 해주었다. 이것 외에도 칼라에 블랙 트리밍을 더해 깔끔함을 느끼게 해준 화이트 턱시도 수트는 드레시한 분위기의 웨딩 수트를 떠올리게 만들었다. 밀란 컬렉션을 대표하는 패셔너블한 디자이너 듀오 딘&댄이 쿨한 모델들 사이로 깜짝 놀랄만한 스페셜 게스트를 초대했는데, 그 이름하여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레이스업 디테일의 타이트한 블랙 미니 드레스를 입은 아길레라는 모델의 팬츠를 벗기고 그들의 바디를 어루만지며 컬렉션 마지막을 뜨거운 열기로 휩싸이게 했고, 딘과 댄 사이에서 걸어 나오는 아길레라의 섹시한 워킹과 그 뒤를 에워싼 모델들의 피날레는 그 곳에 모인 수많은 패션 피플들에게 Dsquared의 파워 넘치는 매력을 고스란히 느끼게 해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