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S/S Paris

Designer
close
지방시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S/S Paris 맨즈 컬렉션 Givenchy
    100

    2005 S/S Paris지방시 (Givenchy)

    컴컴한 어둠을 흔들리게 하는 절제된 조명, 반짝반짝 빛나는 자갈밭과 움푹 패인 발바닥이 만나 형성되는 민감한 고통, 사각사각 귓가에 맴도는 `Assault on Precinct 13`의 사운드 트랙. 음울하고 몽환적인 공기 속에서 이루어진 오스왈도 보탱(Ozwald Boateng)의 지방시 데뷔 무대는 이렇게 시작되었다. 놀랄 만큼 뛰어난 테일러링 감각으로 시크한 수트의 향연을 선사한 오스왈도 보탱 은 네이비 핀 스트라이프 수트, 실버 타이에 매치된 그레이 수트, 페일 블루 컬러의 쓰리 피스 수트 등의 우아한 라인과 더불어 트렌치 코트나 내추럴한 짚업 재킷, 화이트 피코트와 같은 캐주얼한 이지 웨어까지 정교하게 풀어 내었다. 특히 데님을 드레시한 아이템으로 완벽에 가깝게 변모시킨 그의 솜씨는 우아함과 시크함에 목 말라있는 많은 이들의 마음을 경탄으로 촉촉히 젖게 해주었고 그레이 트렌치 코트나 에지있는 블랙 테일러트 재킷과 어우러져 스마트한 매력까지 더해 주었다. 또한 이번 시즌 지방시의 스타일링을 완성하는 중요한 액세서리로 뉴스보이 캡과 소프트 햇이 선보여졌는데, 옆으로 약간 삐딱하게 씌워지게끔 연출해 매우 스타일리시했다. 하지만 올 시즌 지방시에서 무엇보다 강한 인상을 남겼던 것은 몇몇 모델들의 얼굴이나 팔에 복잡하게 새겨진 글귀! 타이포그라피 아트를 떠올리게 한 유니크한 매력의 글귀들 중 하나를 해독해보면, ˝Je suis un mensonge qui dit toujours la verit窯㈅?것을 알 수 있는데 이는 ˝언제나 진실만을 이야기하는, 내 이름은 거짓말˝이라는 뜻. 아무래도 첫 데뷔 컬렉션을 성공적으로 끝낸 오스왈도 보탱의 거짓말을 다음 시즌까지 기다리는 것은 무척이나 힘들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