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S/S Paris

Designer
close
쟝 폴 고티에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S/S Paris 맨즈 컬렉션 Jean Paul Gaultier
    100

    2005 S/S Paris쟝 폴 고티에 (Jean Paul Gaultier)

    장 폴 고티에 컬렉션에 초대된 세계 각국의 패션 피플들은 그의 쇼를 보는 내내 자신이 패션 컬렉션장이 아닌 웨딩마치 현장에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을 것 같다. 그의 모델들이 서로를 배려한듯한 비슷한 모습의 스타일링으로, 발걸음을 상대방에게 맞춘 채 동시에 입장하는 모습이 마치 서로를 사랑하는 두 명의 새신랑(?) 같아 보였기 때문. 프랑스에서 있었던 최초의 동성 커플의 결혼이 법원에서 무효판결을 받는 등 동성 커플의 결혼에 대해 사회적으로 굉장한 논란이 일어나고 있다지만, 고티에는 자신의 입장을 굽히지 않고 그만의 날카로운 유머로 가득한 웨딩 컬렉션을 선보였다. 장 폴 고티에는 한 쪽이 섬세하고 디테일하다면 다른 한 쪽은 약간 러프한 느낌이 들게끔 서로의 의상을 비슷하지만 약간의 변형이 가미된 스타일이 되도록 연출하였는데, 이는 상대방의 아이템을 자신의 것과 믹스 매치해도 좋을 만큼 서로에게 굉장히 조화로웠다. 소프트한 터치가 돋보이는 카멜과 브라운 컬러 수트, 타이트한 크랍 셔츠, 롱 슬리브리스 탑 위에 레이어드한 티셔츠와 니트 베스트 등 다양한 스타일링이 많이 선보여졌지만, 발레 슈즈를 연상케 하는 스트랩 슈즈에 매치된 스키니한 화이트 팬츠와 오버 사이즈의 트렌치 코트가 제일 참신했다. 다채로운 스타일의 웨어러블한 커플 룩으로 패션 피플들의 이목을 끌어 모은 2005년 봄, 여름 장 폴 고티에 컬렉션, 엔딩은 역시나 예상했던 것 대로 수많은 커플들의 환호를 받으며 순백의 웨딩 수트를 입은 커플이 등장! 글쎄, Gautier가 바라는 것처럼 현실에서도 이런 광경을 보는 일도 이제는 먼 미래가 아니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