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F/W NewYork

Designer
close
캘빈 클라인 컬렉션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F/W NewYork 맨즈 컬렉션 Calvin Klein Collection
    100

    2005 F/W NewYork캘빈 클라인 컬렉션 (Calvin Klein Collection)

    디자이너로서의 자신의 본분에 대한 이딸로 주셀리(Italo Zucchelli)의 접근 태도는 분명 혁신적이라기보다는 진보적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 이번 시즌에 그는 다시 한번 상반적인 요소들 간의 긴장 관계를 탐색했다. 캐주얼과 엘리건트, 매스큘린과 페미닌, 그리고 무엇보다 데이웨어에 한층 독창적인 이브닝웨어 터치를 가한 밤과 낮의 긴장 말이다. 그래서인지 셔츠의 하프 프렌치 커프스, 바지에 롤업한 새틴 웨이스트밴드-미니 커머밴드(cumurbund), 그리고 블랙 울 재킷에 턱시도 러펠(lapel) 등에선 팽팽한 긴장이 느껴졌다. 드레시와 스포티의 결합은 가을에 가장 강하게 나타나는 트렌드 가운데 하나로, 주셀리는 여기에 보석 원석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자신만의 어둡고 데카당트한 컬러 팔레트로 포인트를 주었다. 그가 선택한 재료의 반짝이는 광택 역시 도움이 되었다. 포니-스킨(pony-skin) 코트와 재킷, 그리고 광택이 나는 레더 진은 반짝반짝 빛을 냈고, 수트의 경우 이러한 반짝임의 정도가 다양했다. 이번 쇼는 미묘함이 슬로건이었다. 확대경을 들이대고 들여다보면 재킷과 팬츠 콤비 가운데 상당수가 서로 매치되지 않았다. 재킷의 가죽과 천 모두에 가한 몬드리안 스타일의 상감 세공 장식도 마찬가지였다. 무대 위에서, 이들은 중간중간 장식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쇼룸을 방문해 주셀리의 설명을 들어보라. 그러면 실망스럽게도, 이 상감 세공 작품이 전체 컬렉션의 핵심적인 주제였음을 알게 될 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