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F/W Millan

Designer
close
돌체 앤 가바나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F/W Millan 맨즈 컬렉션 Dolce & Gabbana
    100

    2005 F/W Millan돌체 앤 가바나 (Dolce & Gabbana)

    돌체&가바나의 가을 쇼는 현대적 남성의 강박적 추구-강인한 근력에서부터 프로답게 성적 만족에 성공하는 것에 이르기까지-의 찬양이자 풍자였다. 프리젠테이션에서는 맨 먼저, 활동성에 기반한 모든 체육관 운동-달리기, 복싱, 수영, 근력 운동-을 위한 아웃핏이, 그 다음으로는 잘 보이지 않는 의상 안쪽의 아름다운 몸을 과시하기 위한 넓은 어깨 디자인과 니플드-웨이스트(nippled-waist) 실루엣을 갖춘 사무실용 핀스트라이프 수트, 그리고 그에 어울리게 적당히 심각한 인상을 풍기는 두꺼운 테의 안경이 선보였다. 그리고 나서 본격적인 놀이시간(?)이 시작되었다. 바랜 효과를 가미한 예술적인 데님들과 함께, 돌체&가바나 스타일은 미적으로 어필하고 싶었던 듯 범벅칠한 페인팅이나 거친 느낌으로 깎은 시어(shear) 소재의 재킷 속에 카키색 디테일을 가득 채우기도 했다. 턱시도 재킷과 크리스털로 장식된 수퍼히어로 티셔츠와 함께 이런 데님들로 성장한 이브닝웨어 쇼 뒤로 “아폴로의 벨트(belt of Apollo)”-오로지 브래드 피트나 남자 모델들, 그리고 체육관에 십 년쯤은 개근도장을 찍었을 열렬한 짐(gym) 마니아들만이 감당할 수 있을(그러고 보면 Proud Mary가 이 시퀀스 동안 사운드트랙을 연주했던 것도 우연이 아니다) 신체의 특정 부위(?)를 강조한 힙-슬렁(hip-slung) 진을 입은 섹시한 ‘돌체 보이’들의 행진이 펼쳐졌다. 레드-카페트 피날레(마룬 벨벳 턱시도, 화이트 디너 재킷, 반짝이는 타이핀이 어우러진 블랙 새틴 타이)는 열정적인 디스코적 천박함을 보여주었다. 하지만 이 떠들썩한 천박함이야말로 하나같이 개성적인 모든 아이템들을 통합하고, 쇼를 성공적으로 이끈 ‘일등공신’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