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F/W Paris

Designer
close
에르메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F/W Paris 맨즈 컬렉션 Hermès
    100

    2005 F/W Paris에르메스 (Hermès)

    베로니크 니샤냥(V?onique Nichanian)의 헤르메스 쇼의 컨셉은 한 마디로 ‘드레시 & 스포티’였다. 이번 시즌 어느 컬렉션에서나 쉽게 볼 수 있던 컨셉이라, 그녀가 안전한 컨셉을 선택했다는 사실이 그리 놀랍지는 않았다. 눈에 익숙한 모든 요소들?정교한 패브릭 사용, 클래식한 디테일, 화려한 컬러 감각?을 만나볼 수 있었던 쇼였다. 레몬 컬러의 벨벳 팬츠가 선보이는가 하면 은은한 초콜릿 컬러의 프린스 오브 웨일즈 패턴의 포니스킨 재킷이 선보이기도 했다. 여기에 밝은 퍼플과 터키색 크로코다일 벨트가 초현실적인 생동감을 부여해주었다. 이 쇼에 한 가지 빠진 것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아이러닉한 구성이었다. 허를 찌르는 재치와 웃지 않을 수 없는 위트가 가미된 컬렉션이었더라면, 단순히 럭셔리로 도배된 휘황찬란한 쇼보다 더 의미심장하지 않았을까? 하지만 하운드투스 탱크 톱 위에 입은 옐로우 터틀넥이라던지 격자무늬 바지와 함께 입은 매크로 하운드투스 카디건 등 에르메스의 팬들로 하여금 지갑을 열게 할 만한 아이템들은 여전히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