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F/W Millan

Designer
close
에트로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F/W Millan 맨즈 컬렉션 Etro
    100

    2005 F/W Millan에트로 (Etro)

    키안 에트로(Kean Etro)는 ‘만들기’-이 용어의 두 가지 측면에서-를 좋아한다. 패브릭을 완성하고 디자인을 완성한 후, 그는 거기에 이야기를 붙여 넣는다. 이번 시즌의 컬렉션에는 “맨워시(ManWash)”라는 제목이 붙었는데, 관객들이 문을 들어서면서 처음 마주쳤던 것은 완벽한 자동차 세차 도구 세트였다. 이해하기 힘든 프로그램 노트들을 보면 키안은 의상과 그것을 입는 남성의 결합을 창조하기 위해 패브릭을 완성할 때와 똑 같은 과정-씻고, 처리하고, 말리기(washing, treating, drying)-을 거쳐 모델들을 선발하는데도 심혈을 기울였다고 한다. 다행히, 이 기이한 신개념 모델 선발법은 디자이너가 평소 발휘해온 또 다른 즐거운 유희로 해석되었지만. 정도에서 벗어난 자유로운 사고를 하기 때문인지, 에트로는 색감-펌프킨 벨벳 탑코트 안에 클라스 그린 벨벳 재킷을 입는 식의-에 대한 스릴과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절대적 감각을 잃지 않는다. 오렌지, 라일락, 그리고 그린을 활력의 근원으로 삼는 한편, 그의 가을 팔레트는 채색 범위가 더욱 확장되어 풍성한 히스 식(heathery) 톤과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나뭇잎 컬러가 포함되었다. 그는 또한 현재 밀라노를 사로잡고 있는 드레스 스타일과 캐주얼 스타일의 부조화를 탐색했다. 스키니 스웨터는 재킷 옷단 아래로 늘어졌고, 바지 수트는 스트라이프 트랙수트(tracksuit) 혹은 발목 높이의 컴뱃(combat) 포켓과 함께 등장했으며, 재킷과 코트 위의 솔기가 대담하게 노출되기도 했다. 오래 전부터 이러한 장식적 성향을 즐겨온 에트로이기에 이 솔기들을 플로랄 모티프로 트리밍할 수 있었을 것이다-18세기 프린트로 태피스트리 코트 안감을 댄 것이며 카 워시(car wash)를 통해 오렌지 포니스킨 코트를 선보였던(march) 것은 언급할 것도 없고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