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F/W Millan

Designer
close
발렌티노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F/W Millan 맨즈 컬렉션 Valentino
    100

    2005 F/W Millan발렌티노 (Valentino)

    보도문에 따르면, 발렌티노는 이번 추동 남성복 컬렉션에서 “완벽한 메트로섹슈얼이자 국제적이고 도시적인 나르시시스트”상을 제시하려 했던 것 같다. 가정컨대 그의 계획대로만 되었더라면 메트로섹슈얼이 되고싶어 안달이 난 남성들의 관심을 끌었을 것임에 틀림없지만, 문제는 그가 선보인 의상들이 그들의 욕구를 충족시켜주기엔 상상력이 조금 부족했던 데 있다. 남성복이든 여성복이든 발렌티노는 구시대적 글래머를 보여주는데 탁월하다. 교활하게 뒤로 빗어 넘긴 머리며 보기만 해도 광채가 나는 럭셔리한 수트들은 도시의 메트로섹슈얼이라기 보다는 ‘매버릭’의 도박사에 더 가까웠다. 보도문에서 지적했듯, 발렌티노는 평범한 건 디자인하지 않는다. 오프닝에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밀리터리 캡을 쓴 소년이 등장했을 때만 해도 기대감을 갖게 했던 쇼는 톱 위에 알파카 소재의 네이비컬러의 더블 코트를 걸쳐 입은 대목에 이르자 도저히 혼돈스러워지지 않을 수 없었다. 게다가 후드가 블랙 비버(모피소재)로 트리밍된 실크 소재의 파카라니! 2005년 가을 색상인 브라운은 베이지에서부터 초콜릿에 이르기까지 그라데이션을 달리 하며 거의 모든 아이템에서 선보였다. 시크한 메트로섹슈얼이 입기에 카멜 색상 캐시미어 터틀넥에 브라운 스웨이드 바지, 그리고 알파카 코트는 너무 클래식한 옷차림이 아니었는지? 여기에 발렌티노는 고전적인 헐리우드 배우들이나 입을 만한 단색의 드레스업 스타일(쇼의 4분의 1가량은 블랙 앤 화이트의 이브닝웨어로 채워졌다)도 빼놓지 않았다. 발렌티노 자신은 칼라 부분이 퍼로 장식된 캐시미어 코트와 울(wool) 턱시도를 보며 흡족해 했을지 모르지만, 쇼를 지켜본 사람이라면 그나마 블랙 스웨이드 사파리 재킷과 코팅된 트렌치 코트가 건질 만했다는 사실에 모두 동의할 것이다. 프리랜서 임지영?mc_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