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F/W Paris

Designer
close
요지 야마모토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F/W Paris 맨즈 컬렉션 Yohji Yamamoto
    100

    2005 F/W Paris요지 야마모토 (Yohji Yamamoto)

    요지 야마모토는 남성들에게 드레스처럼 긴 옷을 입게 하는 것으로 가을 컬렉션의 해법을 찾은 듯하다. 그가 선보인 브라운 니트 터틀넥은 길이가 무릎까지 내려왔으며, 어떤 아이템들은 마치 스커트 에이프런을 두른 것처럼 보였다. 쇼의 또 다른 테마는 건장한 남자들의 허리를 마치 코르셋처럼 감싼 넓은 허리띠였다. 그가 주로 사용한 컬러는 블랙이었는데, 가끔은 분위기 반전을 시도하듯 컬러블록으로 장식된 코트나 재킷을 선보이는가 하면 마치 나염처리된 린넨처럼 보이는 캔바스 재킷이나 코트(크림색 가죽 라펠이 장식된 코트를 제외하고)를 선보이기도 했다. 봉제선이 보이게 가죽을 대충 꿰맨 트위트 테일코트의 경우처럼 에지 있어 보이려고 일부러 마감처리를 완벽하게 하지 않은 아이템들도 눈에 띄었다. 야마모토는 그런 아이템들로 자신의 창조정신을 강조하려 했던 것 같다. 하지만 디자이너의 본래 의도가 무엇이었든, 불행히도 캣워크에선 어떠한 로맨스나 섹스 어필도 찾아볼 수 없었다. 특히 롱 블랙 니트를 걸친 채 마치 순례자처럼 무대 위를 거닌 윌 초커는 가뜩이나 썰렁한 쇼장에 찬물을 끼얹고도 남음이 있었다. 프리랜서 임지영?mc_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