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F/W Paris

Designer
close
꼼 데 가르송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F/W Paris 맨즈 컬렉션 Comme des Garçons
    100

    2005 F/W Paris꼼 데 가르송 (Comme des Garçons)

    다른 디자이너들이 맞춤 스포츠웨어의 지류들을 탐색하고 있다면, 패션계의 위대한 이단아 레이 카와쿠보는 스포티한 테일러링에 초점을 맞추었다. 가을 컬렉션을 위해 그녀는 가장 비(非)전통적인 패브릭과 가장 전통적인 컨셉트를 결합하는 모험을 감행했다. 드레이프 재킷과 블랙 나일론으로 만든 크롭트 팬츠를 향한 테디 보이의 꿈을 떠올려보라. 그 어떤 종류의 노스텔지어에도 악명 높은 혐오를 드러냈던 카와쿠보의 성향에도 불구하고, 테드는 스티치드 비브(stitched bib)가 달린 셔츠와 러플드 플라켓(ruffled placket) 처리가 된 또 다른 셔츠, 그리고 블랙과 브라운 컬러의 수트와 함께 등장했던 밝은 블루 컬러의 쇼츠(short)에서 자신의 존재를 느끼게 했다(밝은 블루는 제리 리 루이스가 선택한 컬러였다.) 하지만 이 컬렉션의 정수는 뭐니 뭐니 해도 스포티한 패브리케이션으로 감싼 클래식한 아이템들이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가치가 더해지는, 페일 블루 셔츠와 치노(chinos)의 프레피 콤보는 나일론 소재로 업데이트 되었고, 똑같은 패브릭의 팬츠는 에어텍스(Airtex) 안감을 드러내기 위해 속으로 롤업되었다. 작품성이 묻어나는 의상을 만들고자 하는 카와쿠보의 본능적인 감각은 데님 라펠드 블랙 나일론 재킷 속에 입은 샴브레이 셔츠와 워시드 코튼(washed cotton) 의상의 시퀀스에서 분명히 드러났다. 하지만 그녀는, 종종 다른 디자이너들이 시도했으나 거의 성취하진 못했던 이브닝웨어-예를 들어, 비닐 라펠로 모던함을 더한 블랙 울 수트-로 자신의 쇼를 끝맺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