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 F/W Millan

Designer
close
미우 미우
전체 컬렉션 보기
    2005 F/W Millan 맨즈 컬렉션 Miu Miu
    100

    2005 F/W Millan미우 미우 (Miu Miu)

    누구나 알고있듯, 미우치아 프라다는 원래 모순적이다. 그녀는 자신이 싫어하는 것들을 좋아한다. 미우 미우 남성복 쇼를 마친 후 그녀는 자신이 그 동안 스웨이드를 얼마나 싫어했는지를 말했는데, 재미있게도 이번 쇼에서 그녀가 가장 애착을 보인 소재는 다름아닌 ‘스웨이드’였다. 햇볕에 그을린 듯한 다크 브라운과 심오한 블루 그린의 스웨이드야말로 이번 컬렉션의 주인공이었다. 지난 시즌 부유한 여성을 모티프로 삼은 프라다의 여성복 컬렉션의 여파는 이번 시즌 남성복 컬렉션에까지 미치고 있었다. 퍼플컬러의 듀플 코트에서부터 다소 둔해 보이는 트위드 수트와 벨트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스타일링에 있어 페미닌한 분위기가 묻어나왔다. 이들 중 어떤 벨트는 샤넬을 연상시키는 체인 벨트였는데, 이런 체인은 몇몇 모델들이 손에 든 가방 손잡이에서도 볼 수 있었다.), 그런가 하면 패치워크 디자인이 프린트된 셔츠는 실크 타이의 콜라쥬, 혹은 비엔나의 가정주부들이 흔히 입는 블라우스를 연상시켰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이런 의상들이 전달하는 느낌, 텍스처 등은 무대 뒤에 투사된 주마등 같은 이미지들과 잘 어울렸다. 마찬가지로 브라이언 에노의 ‘Before and After Science’라는 타이틀 앨범에서 따온 사운드 트랙도 쇼의 배경음악으로 적절했다. 이번 컬렉션을 통해 미우치아가 던지고자 한 메시지는 ‘과학 이전과 이후(Before and After Science)에 인간의 감정이 존재한다’는 것 아니었을까? 프리랜서 임지영?mc_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