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드리스 반 노튼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맨즈 컬렉션 Dries Van Noten
    100

    2006 S/S Paris드리스 반 노튼 (Dries Van Noten)

    베이식에 싫증이 났음을 선언하면서 드리스 반 노튼은 다시 ‘펀’한 주제로 돌아가고 싶어했고, 마침내 스스로 생각해도 만족스러운 주제를 찾아냈다. ‘해변 위의 살바도르 달리’. 120여개의 국기와 배너가 매달린 천장 아래에서 락 밴드가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도록 연출한 반 노튼은, 파자마 팬츠에 턱시도 셔츠, 슬리퍼를 걸친 채 안개 낀 밤거리를 걷는 달리를 묘사했다. 그의 어깨엔 브로케이드 코트가 금방이라도 땅에 떨어질 것처럼 어깨에 살짝 걸쳐 있었다. 염소가죽 콤비네이션이 다소 예외이긴 했으나, 드리스는 결코 자신이 건 주문-전통, 우아함, 그리고 절충주의-을 잊지 않았다. 화이트 린넨 수트는 비즈로 장식된 모로칸 슬리퍼와 함께 선보였고, 마치 투우사의 그것처럼 자수가 놓인 쇼트 재킷은 크롭트 스웨트 팬츠와 보기 좋은 한 쌍을 연출했으며, 벨티드 웨이스트의 사롱은 칼라 및 타이와 매치되었고, 황금색 루렉스 웨이스트 코트는 선셋 핑크 면 코트와 함께 선보였다. 책 한 권을 쓰고도 모자랄 디자이너의 패션에 대한 열정은 오케스트라의 현악 연주와 어울려 편안하고, 목가적이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무엇보다 내년 여름 유행할 아이템으로 손꼽을 수 있었던 건 캐주얼한 느낌의 커피톤 사라피 재킷과 스카이블루 쇼트, 수작업으로 자수를 놓은 레드 디테일의 페이즐리 팬츠였다. 글 ㅣ 팀 블랭크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