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에르메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맨즈 컬렉션 Hermès
    100

    2006 S/S Paris에르메스 (Hermès)

    에르메스의 쇼는 킹스(Kinks)의 고막이 터질 듯한 음량의 ˝You Really Got Me˝와 함께 시작되었다. 노래의 가사에는 라벨의 이미지-통상 캐주얼하면서 고급스러운 의상으로 여겨지는-와 상충되는 부분이 있었으나 컬렉션에 60년대의 에지를 더하기엔 더할 나위 없는 음악이었다. 이는 실루엣 트리밍에서도 잘 드러났다: 끝이 뾰족한 슈즈, ˝메카노(mecano)˝라는 모던한 단어가 프린트된 폴로 셔츠와 니트, 그리고 바로크풍의 소용돌이 프린트에서는 60년대 락의 댄디함이 느껴졌다. 디자이너 베로니크 니샤냥은 페일핑크 폴로셔츠처럼 자킷 평범해보일 수 있는 아이템에 독특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테일-네크라인에 핑크색 사틴을 두른 것이랄지, 함께 매치해 입은 바지 밑단에 마찬가지로 핑크색 사틴 스트라이프를 장식한 것이랄지-을 장식해 눈길을 끌었다. 프로그램 노트에 묘사된 이번 컬렉션의 컬러들은 하나같이 소리를 동반하고 있었는데(“진흙색” 벨벳 카디건이라든가 “스톰(폭풍)” 컬러의 코튼/린넨 바지는 정말 독특한 묘사가 아닐 수 없다), 이런 여러 가지 감각의 조화는 컬렉션을 더욱 정교하게 만드는데 일조했다. 버터만큼이나 부드러운 스웨이드 블루종은 타이트한 진(크로코다일 벨트가 곁들여져 고급스러웠던), 스마트한 로퍼와 어우려져 완벽한 콤보를 이루었다. 하지만 스웨이드 소재의 폴로 셔츠와 모헤어 턱시도 안에 입은 살색 실크 셔츠같은 기이한 이브닝 룩은 별다른 호응을 얻지 못했다. 글 ㅣ 팀 블랭크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