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존 갈리아노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맨즈 컬렉션 John Galliano
    100

    2006 S/S Paris존 갈리아노 (John Galliano)

    관객들이 불에 탄 자동차의 갑작스러운 등장에 눈을 휘둥그레 뜬 순간, Mr. Bojangles의 사운드트랙이 무대를 휘감기 시작했다. 갈리아노의 천재성은 가장 불가해한 것들을 저항할 수 없는 패션으로 변주하는 그의 능력에 있다. 2006년 스프링 컬렉션도 예외는 아니었다. 장례용 이브닝 웨어로 오프닝 무대를 연 그는, 디자이너 리 보워리(Leigh Bowery)의 영향을 받은 듯한 쾌락주의자들의 러브 페스트 의상들(호보 시크야말로 갈리아노의 시그너처가 아니던가!)로 엔딩을 장식하는 쇼맨십을 보였다. 그렇다면 하이라이트는? 실크 스카프를 핀스트라이프 재킷 위에 라펠처럼 연출하기도 하고 가죽 코트 안에 트롱프레이 셔츠처럼 연출하는 재치를 발휘한 ‘스카프 플레이’를 꼽을 수 있지 않을까? 데님 재킷에 쉐이커 퀼트(Shaker quilt)를 적용한 대목에 이르자 관객들은 ‘나는 왜 진즉 저런 생각을 하지 못했을까?’를 탄식하듯 한숨을 내쉬었고, 세퀸과 자수로 장식한 패치워크 진이 등장하자 저마다 감탄사를 토해냈다. 쓰리피스 핀스트라이프 수트는 웨어러블했으나 이보다 더 인기를 누린 것은 갈색 가죽으로 된 호보 코트였다. 갈리아노 쇼의 스펙터클은 피리부는 사나이(Pied Piper)가 유기된 차 위에 올라가 작별 인사를 하자 사방에서 꽃잎이 흩어져 내려오면서 막을 내렸다. 글 ㅣ 팀 블랭크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