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Millan

Designer
close
프라다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Millan 맨즈 컬렉션 Prada
    100

    2006 S/S Millan프라다 (Prada)

    미우치아 프라다는 정녕 ‘패셔너블’한 모든 것들의 원천일까? 그렇다고 하면 좀 과장이겠지만, 그녀가 글로벌 스탠다드를 세우는 디자이너 중 하나라는 사실만은 인정해야 한다. 이번 시즌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녀는 상류 사회와 하류 사회의 대화에 주목했다. 그것이 일련의 논란에도 불구하고 프라다가 고급스러운 테일러드 재킷에 톡톡 튀는 싸구려 아이템들-자칫 유치하게 여겨질 수 있는 별 모양과 하트 모양의 모티프들-을 매치할 수 있었던 이유였다. 이번 시즌의 컨트라스트에는 지난 스프링 쇼의 무셀린(mousseline)과 같은 로맨틱한 에지가 결여되어 있었으나, 수트에 실버 스니커즈를 신는 식의 고저(高低)의 충돌은 여전했다. 대학생들이 즐겨 입는 스트라이프 V 넥은 타이와 함께 캐시미어 소재로 선보이면서 프롤레타리안을 위한 스웨터셔츠로 변모했다. 최근 몇 시즌에 걸친 컬렉션과의 연계성을 유지하면서, 미우치아는 회색 바지와 낡아서 주름이 진 듯한 느낌의 봄버 재킷을 선보였으며, 90년대 초반 그녀에게 행운을 가져다 주었던 나일론 백을 다시 한번 리바이벌했다. 그리고 늘 그렇듯, 이번에도 함의를 알 수 없는 애매한 코멘트로 컬렉션 소감을 대신했다. “이제 꽁꽁 감추는 것엔 질렸어요, 대신 슬리브리스와 사랑에 빠졌죠.” 이번 무대에 유난히 슬리브리스가 많이 오른 이유에 대한 변명이라고나 할까? 글 ㅣ 팀 블랭크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