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Millan

Designer
close
베르사체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Millan 맨즈 컬렉션 Versace
    100

    2006 S/S Millan베르사체 (Versace)

    얼마 전 도나텔라 베르사체는, 90년대 초반 오빠 지아니 베르사체가 디자인한 남성복으로부터 많은 영감을 얻고 있노라고 공공연히 말한 바 있다. 절묘한 테크닉과 열정적인 컬러로 대변되던 그런 옷들 말이다. 그래서인지 2006년 베르사체 스프링 컬렉션에서는 지아니의 시그너처였던 로코코 실크 셔츠의 부활이 특히 눈에 띄었다. 셔츠의 파스텔 톤 컬러(피스타치오, 핑크, 블루, 라일락 등)는 작고한 디자이너가 사랑했던 사우스 비치의 노을에 물든 아르데코 풍의 팰리스들을 떠올리게 했다. 셔츠와 함께 선보인 재킷은 ‘Miami Vice`에 소니 크로켓으로 출연했던 돈 존슨이 선호할 만한 소매를 지니고 있었다. 도나텔라가 옛 명성을 회복하고자 얼마나 노력하고 있는지를 여실히 느낄 수 있었던 이들 재킷?함께 입은 바지도 물론이고-이야말로 이번 컬렉션의 핵심이었다. 하지만 여기에는 남성적 글래머에 대한 베르사체의 비전도 빠지지 않았다. 구릿빛 피부, 말끔히 정리한 헤어스타일과 잘 어울렸던 모노크롬 수트와 스펙테이터 슈즈는 모델들을 완벽한 다비드상처럼 보이게 했다. ˝패션은 항상 섹스를 위해 존재하죠,” 쇼가 끝난 후 도나텔라는 이렇게 불만을 토로했다. 하지만 이 날도, 어셔, 브룩 실즈와 같은 거물급 스타들이 프런트 로에 포진해 있었다. 베르사체 하우스에서만큼은 패션이 늘 셀레브리티를 위한 존재한다는 걸 도나텔라가 잠시 잊은 걸까? 글 ㅣ 팀 블랭크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