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Millan

Designer
close
보테가 베네타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Millan 맨즈 컬렉션 Bottega Veneta
    100

    2006 S/S Millan보테가 베네타 (Bottega Veneta)

    최근 몇몇 시리즈에서 보테가 베네타가 대서양을 가로질러 거둔 경이로운 판매 성적은, 토마스 마이어가 패션계에서 가장 롱런 할 디자이너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는 사실을 말해준다. 가격이 너무 세지 않으냐고?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밀라노에 있는 자신의 쇼룸에 그는 40만달러 상당의 “천연 허브로 염색한” 크로코다일 러기지백을 디스플레이했다. 이 새로운 백의 예술가적 감성이 물씬 풍기는 디테일은 마이어가 보테가 베네타를 위해 작업한 이전 작품들을 떠올리게 한다. 벨벳처럼 부드러운 키드(새끼염소) 가죽에 구멍을 뚫어 만든 슈즈와 스털링 실버 스티치로 장식된 토트백, 그리고 음각이 새겨진 도마뱀 가죽으로 된 플립 플롭이 그 주인공들이었다. 절제된 가을 컬렉션을 선보인 후, 마이어는 화사하고 밝은 것을 추구했는데, 다채로운 팔레트를 활용하는 화가들의 낙관주의가 이런 그에게 영감을 주었다. 빈티지 가죽백과 하얀 캐시미어 베스트에 핸드 프린트한 스트라이프가 대표적인 예였다. 컬렉션의 성격은 면 포플린 재킷의 등장으로 더욱 뚜렷해졌다. 딱딱하지 않은, 하지만 잘 재단된 이들 재킷에는 스트라이프 셔츠와 화이트 진 같은 경쾌한 프레피 룩이 더해져 신선한 매력을 발산했다. BV의 트레이드 마크인 인트레치아토 위븐(intrecciato woven) 방식의 레더는 마이어의 새로운 데님 포켓을 트리밍하는데 사용되었다. 글 ㅣ 팀 블랭크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