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Millan

Designer
close
디스퀘어드 2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Millan 맨즈 컬렉션 Dsquared²
    100

    2006 S/S Millan디스퀘어드 2 (Dsquared²)

    지난 시즌, 성스러운 컬렉션을 선보였던 딘과 댄 형제가 이번 시즌엔 다시 스터드(stud)로 도발을 감행했다(캣워크 마지막 부분에서 모델 중 하나가 자신의 묵주에 키스를 하긴 했지만). 쌍둥이 형제의 트레이드 마크인 로 슬렁 데님(low-slung denims)과 가죽 스커트를 입은 모델들은 마치 서부개척시대의 카우보이처럼 보였다. 축 처진 바지 가랑이에 으스대는 듯한 제스처가 꼭 방금 말에서 떨어진 사람처럼 터프가이처럼 보였지만. 그 중 한 카우보이는 금방이라도 스폰지 목욕을 할 것처럼 옷을 벗어 던졌다. 하지만 그것만 눈에 거슬렸던 건 아니었다. 가죽으로 된 에이프런은 대장간에 더 잘 어울렸고 소박한 흰색 수트는 설교자를 위한 완벽한 테일러 메이드였으니까. 이쑤시개처럼 비쩍 마른 모델들에게선 야비한 냉담함마저 느껴졌는데, 이들을 통해 댄 형제가 재현하고자 하는 것이 ‘말라 죽은 숲’이 아닌가 하는 착각마저 들었다. 그나마 꼭 끼는 웨이스트 코트(그 중 하나는 데님 소재로, 다른 하나는 인디언 자수가 놓인, 워싱처리 스웨이드로 선보였던)와 플로럴 프린트의 포플린 스커트, 왁싱된 가죽과 카우보이 모자와 부츠 등에서 웨스턴 테마를 엿볼 수 있었다. 하지만 이브닝 룩?중국풍 바지와 버글 비드 셔츠(bugle-beaded shirts)?은 이들의 프론티어 정신에 걸맞지 않았으며, 온통 블랙으로 코디네이션 된 의상들은 오리지널 ‘맨 인 블랙’인 리 반 클리프(Lee Van Cleef)에게나 어울릴 사탄 룩처럼 보였다. 글 ㅣ 팀 블랭크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