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지방시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맨즈 컬렉션 Givenchy
    100

    2006 S/S Paris지방시 (Givenchy)

    시작부터 들끓기 시작한 지방시의 관람객들의 분노는 쇼가 끝날 때까지 가라앉지 않았다. 시즌에 걸맞지 않은 세일러 스트라이프가 그 이유는 아니었다. 문제는 디자이너인 보아텡이 지방시의 클래식한 부르주아적 유산을 형편없는 양념으로 마음껏 요리한 데 있었다. 속이 환히 비치는 폴로 셔츠에서 시작해 넥타이에 매치한 구식 골드 레더 봄버 재킷과 레이어드 탑으로 연출한 트롱프레이(trompe l`oeil), 민트 그린 컬러의 브로드 숄더 턱시도는 눈뜨고 봐줄 수 없을 만큼 끔찍했다. 하지만 불행 중 다행이라면, 보아텡이 그간 감추어둔 모든 요술을 한꺼번에 부린 건 아니라는 사실이었다. 네이비 스트라이프 수트와 리넨 앙상블, 그리고 진과 함께 선보인 샴브레이 재킷 등은 그나마 스마트한 캐주얼에 속했다. 하지만 하우스에서 하루빨리 자리를 잡으려는 성급함으로 인해 오히려 계약 만기를 성급히 앞당긴 사례가 있다는 것을 보아텡은 알고나 있는 걸까? 글 ㅣ 팀 블랭크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