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이세이 미야케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맨즈 컬렉션 Issey Miyake
    100

    2006 S/S Paris이세이 미야케 (Issey Miyake)

    나오키 타키자와는 2006 이세이 미야케 스프링 컬렉션에서 추상화에서부터 골프와 크리켓 같은 젠틀맨 스포츠에 이르기까지 몇 가지 아이디어를 실현시켰다. 모델의 머리를 더럽힌 페인트는 자신의 머리에 대고 브러시를 문지른 아티스트를 연상시켰고, 린넨 블레이저의 스트라이프는 핸드 페인트 느낌이 묻어났으며, 컬력션에서 선보인 화이트 아이템들은 크리켓 배팅을 하기에 적합해 보였다. 쇼의 컨셉에 대해, 타키자와는 “쾌활하면서 우아하고, 그러면서 합리적인” 남성복을 만들고 싶었노라고 했는데, 그런 면에서 그가 성공을 거둔 것 같아 무척이나 다행이다. ‘편안함’은 그간 패션 사전에서 지나치게 과용된 용어 중 하나인데, 나오키 타키자와의 이세이 미야케 쇼야말로 ‘편안함’이란 수식보다 더 잘 어울리는 수식이 없었다. 테일러드 재킷은 토르소를 구속하는 대신 가볍게 감쌌으며, 20년대, 혹은 30년대식 엘리건스가 느껴졌던 펑퍼짐한 플리츠 팬츠는 타키자와가 추구한 대로 파자마만큼이나 편안해 보였다. 그 중에는 미야케가 즐겨쓰던 패브릭과는 다소 거리가 먼 것들(예를 들자면, 어깨와 팔꿈치 부분이 레드로 강조된 블랙 체크 셔츠나 등에 주름이 잡힌 재킷 등)도 있었으나, 눈에 거슬릴 정도까지는 아니었다. 결론은, 타키자와가 이번 컬렉션을 통해 세 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는데 성공했다는 말씀! 글 ㅣ 팀 블랭크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