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준야 와타나베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맨즈 컬렉션 Junya Watanabe
    100

    2006 S/S Paris준야 와타나베 (Junya Watanabe)

    어쿠스틱 기타를 연주하는 레드 재플린의 사운드 트랙이 시가를 문 미드웨스턴의 노동자들을 연상시킨 준야 와타나베의 컬렉션은 온갖 종류의 패턴과 패브릭, 그리고 디테일이 만난 ‘풀 컬렉션’이었다. 이세이 미야케, 요지 야마모토를 비롯한 다른 일본 디자이너들이 일본의 촌부 스타일에 골몰한 사이, 와나타베는 이와는 180도 다른 웨스턴 문화에 눈을 돌려, 일상복에서 에로티시즘을 발견한 것이다. 미 중부의 경비원, 목수, 그리고 식당 종업원이라면 특히 눈에 익을 디테일들도 있었다-스트라이프 캔버스나 톱스티칭, 또는 튼튼한 지퍼 같은- 하지만 그들의 프로포션으로 소화하기엔 어림도 없는 아이템들이었다. 와타나베는 길다란 포 버튼 재킷과 짤막하고 박시한 스타일의 재킷을 타이트한 레깅스나 드롭드 크로치(dropped crotch) 팬츠와 함께 선보였다. 패브릭은 캔버스나 데님, 나일론, 그리고 플레더처럼 고리타분한 것들을 주로 사용했으며 슈즈는 무난한 컨버스화가 대부분이었다. 와타나베는 최근 라코스테와의 공동작업에서 ‘필’을 받은 듯, 핑크, 블루, 레드 컬러의 폴로 셔츠의 옷깃과 어깨에 눈에 익은 악어 문양을 새겨넣는 대담함을 보이기도 했는데, 이 독단적인 결정이 이상하게도 매력적으로 보였다. 글 ㅣ 팀 블랭크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