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샬라얀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맨즈 컬렉션 Chalayan
    100

    2006 S/S Paris샬라얀 (Chalayan)

    컨셉추얼리스트로서 후세인 샬라얀의 명성은 그가 디자인한 의상의 독특한 매력을 통해 널리 알려져 왔다. ‘이 매력’이 바로 그의 2006 스프링 남성복 컬렉션의 키워드였다. 샬라얀은 이를 “썩은 가지”라 명명하고, 행운과 점술에 관련된 모티프의 그랩백을 무대에 올렸다. 일본의 오미주쿠(소원을 비는 신사)를 연상시키는 작은 천 매듭으로 장식된 셔츠가 있는가 하면 새가 희소식을 가져다 준다는 중국인들의 믿음이 전해져 오는 듯한 제비 프린트의 셔츠도 눈에 띄었고, 포켓에 나무로 된 작은 사각형(영국과 독일에서 행운을 가져다 주는 징표로 여겨졌던)이 부착된 셔츠도 눈에 띄었다. 심지어는 네잎 클로버 모양의 자수가 장식된 트랙 수트도 볼 수 있었다. 백개먼(Backgammon)과 체스보드 프린트는 어쩌다 보니 이번 컬렉션에 등장하게 된 테마들이 아닌, 샬라얀이 그 전부터 즐겨 쓰던 테마들을 재조명하는 것이었다. 셔츠 중에는 모양과 기능의 완벽한 결합이라고 해도 좋을, 여행용 체스판으로 변하는 셔츠도 있었다. 의상의 때묻은 듯한 컬러와 빈티지 느낌은 컨셉의 일부로, 미신이 대물림 되는 사실을 은유한 것이었다. 샬라얀은 또, 지그재그로 재봉된 데님과 대량 생산을 비꼬기 위한 저마다 크기와 모양이 다른 포켓들, 오리가미처럼 꿰매어진 라펠, 마치 다름질을 잘못해 주름이 진 것처럼 쭈글쭈글한 수트 등을 통해 형태와 패브릭에 있어 그의 시그너처라 할 수 있는 실험을 계속했다. 이 모든 것을 종합해본 그의 컬렉션이 어땠느냐고? 한 마디로 말해, ‘매력’적이었다. 글 ㅣ 팀 블랭크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