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S/S Paris

Designer
close
리키엘 옴므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S/S Paris 맨즈 컬렉션 Rykiel Homme
    100

    2006 S/S Paris리키엘 옴므 (Rykiel Homme)

    소니아 리키엘의 프로그램 노트에서 “생 제르맹을 회상하다”라는 문구를 읽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파리가 좌파 지식인들의 고향으로 이름을 날리던 때를 마음 속에 떠올렸을 것이다. 검은 베레모를 상상한 건, 진부하지만,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을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안개가 자욱한 컬렉션 장에 그녀가 정작 등장시킨 건, 이번 시즌 유행할 것 같은 모든 컬러들을 입은 컨템포러리한 모델들이었다. 사르트르의 사랑을 듬뿍 받았을 것 같은 피코트는 아쿠아 블루 컬러로 선보였고, 더 나아가 소니아식 스트라이프 셔츠 위에 입은 선홍색 스웨터와 콤비를 이루었다. 이번 시즌에도 시그너처인 스트라이프는 거의 모든 아이템에 등장했다(또 다른 시그너처인 면 니트도 마찬가지). 리키엘이 추구하는 파리지안 시크는 블랙, 베이지 등 베이식한 컬러로 나타난 각진 어깨의 더블 브레스트 재킷과 밀리터리 디테일의 몸에 달라붙는 블루종, 그녀의 숨겨둔 다크호스인 사파리 재킷에서 분명히 볼 수 있었다. 하지만, 풋웨어는 어디까지나 시간 낭비로 보였다. 핑크 진, 체크 무늬의 트렌치 코트와 함께 선보인 빨간 에스빠드릴은 도무지 납득이 되질 않았다. 글 ㅣ 팀 블랭크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