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Paris

Designer
close
디올 옴므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Paris 맨즈 컬렉션 Dior Homme
    100

    2006 F/W Paris디올 옴므 (Dior Homme)

    이 쇼를 단순히 프로포션의 변화로 정의해야 할까? 에디 슬리먼에게 뭔가 중요한 변화가 있었던 것만은 확실하다. 이번 시즌의 디올 옴므는 새로운 개념의 멜랑콜리 패션을 선보였다. 하나같이 여위고 유약한 이미지를 지닌 그의 모델들은 이제 막 성서에서 걸어 나온 듯 런웨이 내내 힘없이 무대 위를 걸어다녔다. 그가 궁극적으로 상징하는 바가 무엇이었든, 슬리만은 확실히 달라져 있었다. 그는 자신에게 디자이너로서의 길을 열어준 쿠튀르 컨셉의 부활에 대해 암시했는데, 그래서인지 의상들은 그가 자신의 아틀리에에서 빚어낸 수작업을 통해 더욱 정확하고 디테일하게 표현되었다. 슬리만의 컬렉션이 ‘르 스모킹(Le Smoking)’ 바리에이션으로 점철된 건, 자신의 능수능란함을 마음껏 자랑하는데 이브닝웨어보다 다 효과적인 의상이 없었기 때문이었을까? 그의 의상들은 한 시대를 앞서 비슷한 장르를 선보인 대가 이브 생 로랑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해 보였다. 이런 의상들은 에디의 여성 고객들을 겨냥해 만들어진 듯 보였는데, 특히 비딩 장식의 볼레로와 기모노 소매의 질레, 그리고 등이 비즈와 루슈로 장식된 재킷에서 이런 의도가 확연히 드러났다. 하지만 트위드 탑코트와 더플 코트, 핀스트라이프 수트, 검정 가죽 블루종 등 남자들의 옷장에 걸릴 만한 아이템들은 여전히 많았다. 팬츠와 환상의 콤비를 이룬 사틴 웨이스트 밴드랄지 셔츠 위의 진주 버튼, 점잖게 맨 리본 등 포멀한 장식들은 그런지한 느낌의 올드진 웨이스트 밴드와 좋은 조화를 이루었다. 글 ㅣ Tim Blanks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