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Millan

Designer
close
디스퀘어드 2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Millan 맨즈 컬렉션 Dsquared²
    100

    2006 F/W Millan디스퀘어드 2 (Dsquared²)

    누구도 막을 수 없는 두 명의 쇼맨, 딘과 댄 케이튼은 상류층 패션으로 마법을 걸었는데, 랄프 로렌보다는 ‘워너비 힐튼’에 더 가까워 보였다. 결과는 상류층 패션과 하류층(low) 패션의 무질서한 충돌로 나타났다. 롱 코트, 레드 새시, 그리고 토퍼 등은 대사관에서 주최하는 연회에 잘 어울릴 듯 보였다(함께 매치한 데님만 뺀다면 말이다!). 레깅스 느낌의 승마바지는 글로시한 올리브그린 가죽을 겉도는 듯한 느낌을 주었다. 톱스티치 코트 느낌을 준 가죽 소재의 코트는 케이튼 형제가 아우터웨어에 유난히 강하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주었다. 모든 룩은 레이어에 레이어로 완성되었다. 이들을 하나 하나 떼어놓고 보면, 그럭저럭 볼만 했다. 예를 들어, 슈즈라든가 재단의 정교함, 카멜 헤어 코트의 테두리 봉제선 등은 나무랄 데가 없었다. 케이튼 형제의 시그너처인 로슬렁 보텀과 테일러드 톱(이들이 매 시즌마다 선보인) 등은 이들이 얼마나 혁신적인(‘혁명적’이 아니라) 디자이너들인지를 보여주는 확실한 증거였다. 쇼의 내용과 컨셉이 일치하지 않은 컬렉션이긴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볼거리는 있었다. 드레스를 입고 붉은색 이브닝 재킷을 입은 쌍둥이의 비호를 받으며 피날레를 장식한 브리타니 머피는 남자들을 매혹시키기에 충분할 만큼 근사했다. 글 ㅣ Tim Blanks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