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 F/W Paris

Designer
close
랑방
전체 컬렉션 보기
    2006 F/W Paris 맨즈 컬렉션 Lanvin
    100

    2006 F/W Paris랑방 (Lanvin)

    잔느 랑방에서 남성복 컬렉션을 선보이는 게 처음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쇼를 ‘제2의 런칭’으로 봐도 무방할 듯 하다. 하지만 랑방 하우스의 실세인 앨버 알바즈는 이번 쇼를 랑방에 신선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줄 기회로 여겼다. ˝우리는 이탈리아 패션도 알고 영국 패션에 대해서도 잘 알지만, 프렌치 스타일이 남성들에게만큼은 여전히 추상적인 아이디어로 머물러 있다는 사실 또한 잘 알고 있습니다.” 그는 시크하면서도 공격적이지 않은, 이를 테면 진주 단추가 달린 화이트 셔츠, 취침 시에 입을 만한 캐시미어 파자마, 그리고 멋진 니트웨어 같은 것들을 상상했다. 그리고 이 모든 아이템들을 우아한 ‘호텔 드 크릴리옹’에서 선보였다. 이번 쇼에는 애티튜드 면에서 다른 쇼와는 구별되는 ‘앨버다움’이 있었다. 보우 타이와 트레이너로 강조한 스타일링이 아닌, 옷에 생생하게 살아 흐르는 듯한 전체적인 유연함이 바로 그것이었다. 이 점이 알바즈가 랑방을 디자인한 이래, 그를 가장 인기 있는 여성복 디자이너 중 한 명으로 등극시킨 핵심 요인이었다. 여성복 컬렉션과 마찬가지로, 남성복 컬렉션의 의상들도 우리에게 많은 것들을 호소했다. 의상에는 각각 그만의 독특한 무드가 있었다. 이 의상들은 남성에게 편안함과 절충적 매력의 조화(알바즈 그 자신과 무척이나 닮은)를 제안했다. 프록 코트와 턱시도 디테일의 재킷에서 느껴진 포멀함은 골드 벨벳, 또는 버건디 사틴 소재의 팬츠를 만나 색다른 개성으로 녹아 들었다. ‘랑방맨’들은 그레이 플란넬 수트나 길다란 네이비 코트로 절제할 줄 아는 동시에 스쿱네크(scoop-neck) 톱이나 재킷 안에 입은 후디, 또는 작은 것 하나도 ‘감각’을 중시여기는 감각주의자들이 입을 만한 캐시미어 파자마로 분위기를 띄울 줄도 안다. 랑방의 남성복 컬렉션이야말로 아주 특별한 필터로 거른 프렌치 스타일의 옴므 패션일 것이다. 글 ㅣ Tim Blanks 프리랜서 ㅣ 임지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