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Millan

Designer
close
프라다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Millan 맨즈 컬렉션 Prada
    100

    2007 F/W Millan프라다 (Prada)

    지난 몇 시즌 동안, 미우치아 프라다는 여성복 컬렉션을 통해 사회적인 겉치레 때문에 감춰졌던 것들을 이해하려 애써왔다. 이런 시도는 이번 남성복 컬렉션에서 역시 계속 되었는데, 그렇다고 전체적인 분위기가 무겁지는 않았다. 오히려 껴안아주고 싶을 만큼 귀여웠다고 해야 할까? 그녀의 이번 컬렉션은 ‘원시인들의 털옷’과 ‘인형을 닮은 미소년들의 룩’ 그 어딘가의 중간쯤으로 요약할 수 있겠다. 쇼는 전혀 새로운 실루엣을 찾으려는 것부터 시작한다. 털이 보송보송한 패브릭 톱에 통이 좁고 끝단에 고리가 달린 팬츠의 조합이 가장 대표적인 예. 쇼의 후반에는 앙고라 톱과 앙고라 레깅스가 매치되었는데, 보통 남자들이 컬러풀한 앙고라를 선호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 두 아이템은 2007 ‘잇 아이템’으로 등극하지 않을까 싶다. 왜냐고? 이 두 아이템이 미우치아가 상상하는 ‘모던한 남성상’에 많이 부합하는 듯 보였으니까. 그녀의 남자들은 강하지 않다. 그래서 위압감을 주는 짙은 수트 대신, 끝단이 그라데이션 되는 회색 더플 코트를 입는다. 이런 효과들은 프라다만의 솜씨를 강조하는데, 특히 패브릭 테크닉이 디자이너의 감성적인 의미와 결합될 때 프라다의 옷들은 더욱 빛을 발하게 됐다. 요약하자면, 컬렉션의 키워드는 ‘돌연변이’였다. 모델들은 크림색 테디 베어 인형 같거나 혹은 호화스럽고 부드러워 보이는 블랙 퍼로 몸을 감싸고 있다. 이들은 사람과 동물의 중간 세계가 혼재된 듯 보인다. 그러나 어둡지 않다. 오히려 가볍고 사랑스럽다. 과연 얼마나 많은 디자이너가 미우치아와 같은 발상을 할 수 있겠는가? 글ㅣ 팀 블랭크 (Tim Blanks) 온라인 에디터 ㅣ 이희정, 황지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