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Paris

Designer
close
생 로랑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Paris 맨즈 컬렉션 Saint Laurent
    100

    2007 F/W Paris생 로랑 (Saint Laurent)

    결론부터 말해야겠다. 이번 YSL 캣워크 의상들은 시장에 내놓았을 때 단연 성공할 것이다. 필라티는 천신만고 끝에 완성되었을, 정말이지 저항 할 수 없을 만큼 멋지고 새로운 아이템을 이번 남성 컬렉션에서 선보였다. 쇼가 끝나고 그는 이번 쇼를 단순 명료한 단어로 표현한다. 밍크 스웨트 셔츠, 포니 블루종, 안감을 금빛으로 누빈 스위핑 블랙 코트에 이르는 풍부한 디테일의 의상들을 ‘화려함’으로 함축적 할 수 있었다. 좀 과장되게 표현하자면 이번 이브 생 로랑의 컬렉션은 각종 재단 기술이 폭발한 현장이라고 말할 수 있겠다. 첫 번째 의상은 황갈색의 오버코트였는데, 제일 위의 단추가 채워져 마치 케이프처럼 물결쳤고, 풍성한 재킷과 코트는 부드럽게 어깨에서 떨어졌다. 폭이 좁은 크롭 팬츠는 넉넉한 상의와 대비되어 ‘YSL식 실루엣’을 강조했다. 슈즈는 맵시 나는 차를 연상시키는 형태였는데, 바닥이 특히 편안해 보여서 안정감이 느껴졌다. 80년대 스타일의 오버사이즈 의상들은 어딘지 모르게 필라티 본인을 표현하고 있는 듯 했는데, 실제로 디자이너는 풍만하고 깊은 주름과 넓은 커프스 디테일을 가리켜 “그게 바로 저에요”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검은 잉크라도 쏟은 듯 새까만 블랙의 나일론 코트부터 회색의 울 더플 코트, 그리고 레드 래글런형 외투까지 한가지 아이템을 폭넓게 선보였다. 기다릴 수가 없다. 하루라도 빨리, 매장에서 이들을 만나고 싶다! 글ㅣ 팀 블랭크 (Tim Blanks) 온라인 에디터 ㅣ 황지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