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 F/W Millan

Designer
close
마르니
전체 컬렉션 보기
    2007 F/W Millan 맨즈 컬렉션 Marni
    100

    2007 F/W Millan마르니 (Marni)

    지난 2007 S/S 시즌 맨즈컬렉션 데뷔를 치르면서, 마르니는 ‘밀란 남성복 디자이너’ 퍼레이드 대열에 합류하게 되었다. 그리고 맨즈컬렉션을 선보이기 이전부터 마르니의 콘수엘로 카스틸리오니는 ‘클래식한 남성의 옷장에 걸릴 만한 아이템’을 선보이겠다고 했다. 그리고 마침내 런웨이 위로 모델들이 걸어 나왔을 때, 이 디자이너에게 ‘클래식하다’라는 뜻은 ‘보수적이다’와 전혀 다르다는 것을 알아차릴 수 있었다. 맨즈컬렉션을 시작하면서 콘수엘로는 실루엣을 강조하는 옷들을 많이 보였는데, 그녀의 모델들은 캐시미어 저지 레깅스와 박시한 볼륨 재킷으로 ‘마르니 실루엣’을 보여주었다. 전형적인 실루엣의 카디건 재킷은 럭셔리한 그러나 보헤미안의 기질을 가진 남성상을 보여주었는데, 아스트라한 모직 코트와 윈터 화이트 블레이저 역시 같은 의미에서 눈에 띄었다. 결과적으로 이런 아이템들이 ‘마르니’라는 브랜드를 남자들에게 알리는데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그러나 카스틸리오니가 이미 여성복 컬렉션에서 명확히 보여줬던 것처럼, ‘마르니’라는 브랜드가 장식을 남발하는 보헤미안 스타일의 옷을 만들어내는 것은 아니다. 사실 헬무트 랭의 추종자들이 열광할 만한 ‘가는 실루엣’을 기본으로 하고 있으니까. 거기에 선이나 기하학적 무늬의 60년대식 프린트가 입체적인 캐릭터 등으로 치환되면서 마르니는 ‘클래식’이라는 것에 또 다른 생기를 불어넣는다. 어쩌면 이번 컬렉션은 ‘뉴 클래식에 대한 모든 것’으로 그 소개를 다 할 수 있지 않나 싶다. 글 ㅣ 팀 브랭크스 (Tim Blanks) 온라인 에디터 ㅣ 이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