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S/S Paris

Designer
close
에르메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S/S Paris 맨즈 컬렉션 Hermès
    100

    2008 S/S Paris에르메스 (Hermès)

    럭셔리 시장이 견뎌 내고 있는 엄청난 변화를 측정하고 싶다면 에르메스만 보면 된다. 디자이너 베로니크 니샤니앙은 이번 남성복 컬렉션을 도발적인 스타일로 이끌고 있다. 만약 지금까지 니샤니앙이라는 이름에서 약간 부르주아 같거나 심지어 격식을 차린 이미지를 떠올렸다면, 이제 다시 생각해 보아야 한다. 이번 쇼에서는 타이나 칼라가 눈에 띄지 않았고, 심지어 셔츠도 그리 많지 않았다. 대신 니샤니앙은 깊게 파인 브이넥 스웨터와 맨살 위에 입은 카디건을 선보였다. 이 날 등장한 셔츠의 경우 얇거나, 가슴 부분이 비치는 소재로 된 턱시도 스타일이어서 여전히 맨 살결이 드러났다. 이번 시즌 프레피 룩은 마드라스 체크와 시어서커(청색과 백색 줄무늬의 린넨)으로 완성되었는데, 케네벙크포트(메인 주에 있는 유명한 여름 휴양지)가 이렇게 좋아 보인 적이 없었다. 니샤니앙은 새로운 컬렉션 때마다 놀라운 액센트 컬러를 선택하는 데 탁월한 능력을 가지고 있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스웨이드 재킷에서부터 수영복, 그리고 초콜릿 컬러의 실크 및 린넨 수트와 멋지게 코디한 셔츠까지 강렬한 샤트루즈(고급 리큐어)와 같은 그린 톤의 ‘아니시드(아니스 열매) 컬러’가 사용되었다. 한편 올 시즌의 가죽 작품으로는 ‘머드와 내추럴 화이트 투 톤 컬러’의 빅 포켓 블루종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