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S/S Paris

Designer
close
생 로랑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S/S Paris 맨즈 컬렉션 Saint Laurent
    100

    2008 S/S Paris생 로랑 (Saint Laurent)

    페인트가 흩뿌려진 배기 쇼츠? 어깨가 축 늘어진 스웨터? 여기 저기 이어 붙인 낡은 스웨트 셔츠? 스테파노 필라티의 최근 컬렉션은 이브 생 로랑이라는 이름이 전통적인 프랑스 신사의 말끔한 어깨 심을 상징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화나게 하려고 만들어진 듯했다. 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최근 필라티는 예술 세계에 매력을 느끼고 있으며, 그가 새롭게 이번 디자인을 하면서 의도한 것은 ‘자유분방한 예술적 마인드’였다. 패션쇼가 끝난 후, 그는 옷과 신발에 흩뿌려진 페인트가 ‘종종 패션에서 잊혀지는 완벽한 자연스러움’을 나타낸다고 말했다. 하지만 제아무리 자유분방한 사람들이라 해도 ‘물감을 뚝뚝 흘리는 잭’처럼 보이고 싶어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한 이들을 위해 필라티는 가을 컬렉션에서부터 시작한 볼륨에 대한 실험을 확대했다. 재킷은 여전히 크고 어깨 부분도 부드럽게 처리되어 있지만, 전보다 짧게 재단되어 박시한 이미지가 부각되었고, 심지어 여성스러운 이미지마저 느껴졌다 (이러한 모호함이 필라티의 시그니처로 떠오르고 있다). 같은 맥락에서, 필라티는 페인트로 뒤덮인 쇼츠와 함께 코디된 회색 트윈세트, 화이트 셔츠 위에 입는 7부 스웨터를 선보였다(그가 지난 시즌 선보인 백 버튼 튜닉을 기억하는가?). 또 다른 시그니처로는 기묘하고 이국적인 이미지를 들 수 있다. 전통적인 일본 패브릭을 패치워크한 작품, 끈을 늘어뜨린 매끄러운 린넨 코트, 또는 필라티 자신이 80년대에 입었던 것과 같은 스트라이프 파자마 팬츠에서 이러한 이미지가 표현되었다. 한편 데이 웨어에 이브닝 터치를 가미한 숄 칼라 재킷과 직접 손으로 자수를 놓은 자카드 룩의 재킷은 필라티의 훌륭한 솜씨를 극명히 보여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