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S/S Paris

Designer
close
랑방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S/S Paris 맨즈 컬렉션 Lanvin
    100

    2008 S/S Paris랑방 (Lanvin)

    알버 엘바즈는 랑방의 새로운 남성복 컬렉션이 패션 희생자들을 위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패션이 아니라, 우리의 옷장에 든 옷들을 가리키는 것입니다”라고 그는 주장했다. 만약 그것이 파자마에서 턱시도에 이르기까지 모든 옷을 의미하는 것이라면, 엘바즈의 말은 그리 틀린 것이 아니다. 파자마의 경우 더욱 그렇다. ‘맞춤형의 남성복에 베드웨어의 부드러움과 나른한 느낌을 가미하는 것’이 그의 동료 루카스 오센드리버가 밝힌 의도였기 때문이다. 아마도 이러한 여성의 침실 같은 분위기가 전체 컬렉션에 영향을 주었기 때문에 작품들에서 관능미가 뿜어져 나온 듯하다. 이번 컬렉션에서 가장 두드러진 것은 처음 선보인 작품(예를 들어 블루종 위에 레이어드 된 흰색 빛깔의 트렌치)부터 마지막 작품(실크로 앞 가슴 부분을 처리한 저지 셔츠의 이브닝 웨어)까지 인상적이었던 것은 반짝이는 실크였다. 폴로 셔츠마저도 실크로 제작되어 미키 마우스 귀 모양의 가짜 나비넥타이가 달려 있었다. 이렇게 여러 변형이 가미된 룩은 구조를 무시한다. 그래서 한 셔츠 재킷은 캐주얼하게 팬츠 안으로 집어 넣었고, 또 다른 셔츠 재킷은 재킷과 셔츠 사이에 손쉽게 레이어드 되었다. 그 중에서도 젤라바(긴 소매에 후드가 달린 겉옷)가 가장 손쉬운 아이템이었다. 젤라바는 랑방의 스타일에 근본을 이루는 이국적인 정서를 강조했고, 이로써 전세계의 남성복 산업의 중심부를 뒤흔든 이번 컬렉션의 열정에 아이러니한 요소를 살짝 가미했다. 이는 마치 엘바즈와 오센드리버가 성장을 한 ‘진짜’ 남자들에게 매력적인 괴짜가 되도록 허용하는 것과 같다(그리고 랑방의 정교한 메탈릭 풋웨어보다 더 좋은 시작점이 어디 있겠는가?). 하지만 니트 팬츠 수트는 지난 시즌에서 돌아온 주디 갈랜드(오즈의 마법사에 출연한 영화배우)처럼 보였다. 이 작품은 모든 이의 마음에 쏙 들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