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S/S Seoul

Designer
close
최범석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S/S Seoul 서울 패션위크 General Idea
    100

    2008 S/S Seoul최범석 (General Idea)

    “테마는 그냥 제가 좋아하는 재즈에요. 내가 재즈를 좋아하면 어떨까에 대한 초점이고요.” 이번 시즌 컬렉션의 컨셉트에 대한 질문에, 그는 그렇게 답했다. 영화 <태양은 가득히>와 <리플리>를 통해 영감을 얻었다는 디자이너 최범석은 2008 SS 컬렉션을 위해 ‘재즈’라는 장르를 끌어왔다. 그리고 이를 통해 유니섹스와 캐주얼, 포멀함에 대해 이야기했다. 첫 번째 룩은 프론트 로를 화려하게 장식한 셀러브리티와 패션쇼 장을 빼곡히 메운 관객들에게 기대감을 주기에 충분했다. 블랙 컬러의 테일러드 재킷에 심플한 화이트 셔츠, 무릎 길이의 팬츠를 매치한 의상은 클래식했다. 모델은 제너럴 아이디어의 우산을 들고 있었고, 붉은 컬러가 돋보이는 앙증맞은 보타이를 매고 있었다. 인터뷰에서 “이번 시즌에는 힘을 많이 빼고 작업했습니다”라고 말하던 디자이너는 좀 더 가볍고 광택감이 있는 소재들을 선택했다. 실크로 만들어진 팬츠는 블랙이나 네이비와 같이 짙은 컬러와 만나 무게감을 주기도 했다. 그는 여기에 그레이, 베이지, 화이트 등 가벼운 컬러를 매치함으로써 쇼에 적당한 긴장감을 주었고, 블루 컬러의 스트라이프 팬츠는 청량한 느낌마저 들었다. 이번 쇼에서 가장 눈에 띄었던 것은 재킷이나 코트, 주머니와 칼라 끝의 트리밍이었다. 영국풍의 체크 패턴이 있는 코트는 트리밍을 통해 캐주얼하면서도 클래식한 분위기를 완성할 수 있었다. 하얀 재킷에 검은 트리밍은 흡사 견출지를 연상하게도 했는데, 이는 대비되는 컬러로 인해 의상 전체의 확실한 포인트가 되었다. 쇼는 음악 대신, 쏟아지는 빗소리에 발을 맞춘 모델들이 얼굴을 반쯤 가린 채 우산을 쓰고 나란히 무대를 걷는 것으로 끝마쳤다. 천장에서는 아무것도 쏟아지지 않았지만, 패션쇼 장에는 귀가 먹먹할 정도의 박수가 쏟아졌다. 디자이너 최범석은 남성복 디자이너로서 보여줘야 할 것과 그의 레이블, 또는 그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보고 싶어 하는 ‘제너럴 아이디어 by 최범석’의 간극에서 적당하고 발전적인 거리를 유지하고 있었다. 온라인 에디터 | 황지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