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F/W Paris

Designer
close
에르메스
전체 컬렉션 보기
    2008 F/W Paris 맨즈 컬렉션 Hermès
    100

    2008 F/W Paris에르메스 (Hermès)

    한 가지 사실만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에르메스는 더 이상 버튼다운 셔츠를 원하지 않는다. 핀스트라이프 블레이저 속에 캐시미어나 실크 브이넥, 크로커다일 블루종, 케이블 니트를 매치 시킨 것이다. 이는 이번 쇼의 ‘공사중’ 배경에서도 드러나듯이 전통을 사랑하는 에르메스 고객들의 스타일이 변화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하지만 에르메스는 아직 품위와 화려함을 벗어 던질 준비는 되지 않았다. 다소 조잡한 컬러의 크라바트와 크로커다일 후디와 벨벳 밍크 코트를 착용한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하지만 에르메스는 클래식 아이템에 브라운 핀스트라이프 재킷과 차콜 핀스트라이프 팬츠를 매치하거나, 정교하고 두꺼운 캐시미어 양말과 옥스퍼드 슈즈를 매치하기도 했다. 이런 스타일링은 털모자와 그레이 플란넬 수트와의 만남만큼이나 어색했지만 반면에 이런 터치야말로 디자이너 베로니크 니샤낭의 루즈한 스타일을 강조해 주는 것이다. 그녀는 전통과 캐주얼을 성공적으로 조화시켰다. 앞으로 과연 누가 네이비 크로커다일 피코트를 선보일까?